alt
Posted : 2014-04-20 17:46
Updated : 2014-04-20 22:54

Ilbe members insult Sewol victims, families



A group of online community users shared their opinions insulting the Sewol sinking tragedy victims in Jindo.

On the day of the sinking, Ilbe, an infamous website full of self-proclaimed ultra right wingers, had a number of posts of photos and short messages that are deemed beyond heinous.

"I've watched the news all day, and all I want for dinner is shabushabu, a Japanese dish of thin slices of meat and vegetables cooked at table in a simmering pot of broth," one user commented.

Another commented with an imitation of the commercial song for the snack Orion Goraebap, with the word Goraebap meaning the Whale's meal, "For fun, for the taste, Jindo Goraebap."

Adding to the furor of the already flabbergasted general public, some even said that the "victims' family's wailing is too much of an eyesore." "Victims' families will get 2,000 fried chicken for free. Their life is better than ours," commented one Ilbe member.

Another said, "They all just might as well get the coffin ready to bury the body."

Non-Ilbe users are up in arms about the ignorant insensitivity about the Ilbe posts.

"They should be reported, and be facing charges. Do they even know what they are saying?" wondered one ID user.

"Ilbe is just a trash site that needs to be shut down. Everyone is expressing their deepest condolences, and those ignorant ones think this is a chance to be snarky? Those kind of thoughtless, callous people should be denied the freedom of expression. They do not deserve it," said another ID user.






관련 한글 기사

“고래밥땡김”무개념 일베 왜이러나

 

세월호 침몰사고로 온 국민이 슬픔에 빠진 가운데, 온라인 커뮤니티 (일베) 에는 희생자와 가족을 희화하하고 조롱하는 사진 및 댓글 등이 도배되고 있다.   

사고 당일인 지난 16일부터 '일간베스트저장소'(이하 '일베') 사이트에는 '오늘 하루 종일 뉴스에서 사고 얘기만 하니까 샤브샤브 먹고 싶다', '샤브샤브는 불우면 찔겨서 못 먹는데' '재미로 먹고 맛으로 먹는 진도 고래밥', '요즘 뉴스도 ppl 받냐? 뉴스 보는내내 고래밥 땡김' 등의 글이 올라왔다.

'유가족 상팔자', '유가족이 나대는 거 진짜 꼴보기 싫다', '세월호 유가족들 000에서 치킨 2,000마리 갖다 준다던데 망겜 이카루스하느라 치킨도 못먹고 고통받는 겜게충들에 비하면 우월한 듯' 등의 글이 게시됐다.

또 '유가족 희망고문하지 말고 관이나 준비하는 게 낫다', '박근혜 갓카가 그 6살 짜리 가족 잃은 아이 입양하면 어케됨? 지지율 80% 넘나?'는 등 관계 당국과 대통령을 우롱하는 글도 눈에 띄었다. 

누리꾼들의 분노도 이어지고 있다. 

한 누리꾼(g****)은 '경찰서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해야 한다. 이렇게 온 국민이 괴로워 하는데 양심이 정말 있기나 한 건지…정말 혼나야 될 듯 하네요'라고 의견을 전했다. 

'온 국민이 애도하는 상황에 이런 글과 시진을 올리다니 정말 쓰레기 사이트다. 이번에 국민적 공분을 사 사이트를 폐쇄하도록 해야한다'며 아이디 d****의 누리꾼은 크게 울분을 토했다.  

누리꾼(s****)는 '자식 키우는 입장에서 마음이 정말 아픈데 산 사람 죽은 사람 안 가리고, 모든 것이 웃음거리로 보이나보지? 무차별적으로 정도를 지나쳐 사람을 모욕하고 조롱하는 것은 표현의 자유로 볼 수 없다'고 우려했다. 

 




  • 1. 'Religious cult tried to kill me,' TV food critic says
  • 2. Death penalty demanded over soldier's death
  • 3. Hatchet-wielding man attacks two NY cops
  • 4. 'Crabzilla' doesn't scare off two curious boys
  • 5. Allies agree to maintain status quo on OPCON
  • 6. Rock icons rally around ailing N.EX.T singer Shin Hae-chul
  • 7. Olivia Hussey has half-Korean son
  • 8. Public outcry over Hitler's face on coffee milk lids
  • 9. Man sentenced for killing thief
  • 10. Dongducheon opposes US troop plan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