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4-06 15:51
Updated : 2014-04-06 20:21

3rd North Korean drone found

An unmanned aerial vehicle lies crashed on a mountain in Samcheok, Gangwon Province, Sunday. The military suspects it flew from North Korea to snoop on important facilities in the South.
/
Courtesy of Ministry of Defense


By Kim Tae-gyu

The third suspected North Korean drone was discovered in a mountainous area on the east coast Sunday.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says it is the same model as one detected in Paju, Gyeonggi Province on March 24.

The ministry said that a wild ginseng digger reported the unmanned aerial vehicle (UAV) last week. After hours of searching, soldiers found it on a mountain in Samcheok, Gangwon Province, 130 kilometers south of the Demilitarized Zone (DMZ).

The ministry is seeking to come up with measures to address the challenges posed by "new threats" of aerial infiltration in the light of the recently discovered three crashed UAVs over the past two weeks. Another drone fell at the border island of Baengnyeong on March 31.

"Lee said that he first saw the 1.22-meter and 15-kilogram drone last October but didn't think it was a spy drone. He reported it on April 3 after realizing that it looks similar to the Paju drone," a ministry official said.

"Its appearance is identical to the Paju drone. We suspect the light-blue, triangular-shape vehicle that can be equipped with a camera came from North Korea. We will thoroughly investigate it to announce the interim report in the near future," he added.

Last October, Lee retrieved a Canon camera from the UAV. After learning that it was critically damaged, he threw it away but checked the embedded memory card, which included multiple pictures of unidentified lakes and coastline, the official said.

Yet, the defense ministry has yet to secure the photos because Lee deleted them to use the memory card for personal purposes.

The Paju drone prompted criticisms of the military, which is accused of ineffectively handling the case. It filmed Cheong Wa Dae while snooping over it. Its battery bore terminology used in North Korea.

Suspecting that other UAVs might have entered South Korean airspace, the Joint Chiefs of Staff decided to expand its search area.

Despite its rudimentary technology, low-flying drones fitted with arms might pose great security threats to leaders including President Park Geun-hye because the South currently does not have a radar system against low-altitude flights.

Meanwhile, an unnamed government official told Yonhap News Agency that attack drones are believed to be capable of delivering bombs to almost all significant targets across the country as their range is estimated up to 800 kilometers.

The remarks are in line with those of Defense Minister Kim Kwan-jin who said Friday that North Korea could develop far more advanced UAVs than those discovered here.


관련 한글 기사

북한제 추정 무인기, 강원 삼척 야산서도 발견

 

파주 무인기와 동일 기종…'작년 10월 추락' 주민이 이달초 신고

軍, 수색조 투입해 오늘 발견…동해안 군부대 등 촬영 추정 

북한의 것으로 추정되는 무인항공기 1대가 강원도 삼척의 한 야산에서 추락된 채 발견됐다.

    국방부는 6일 '강원도 삼척시 하장면 청옥산 줄기의 한 야산(고도 1천40여m) 중턱 940m 지점에서 추락한 무인기 1대를 발견했다'면서 '발견된 무인기는 경기도 파주에 추락한 무인기와 동일 기종'이라고 밝혔다.

    발견된 곳은 비무장지대(DMZ)에서 직선거리로 130여㎞ 떨어진 곳이다.

    국방부는 '강원도에서 약초 채취업을 하는 주민 이모(53)씨가 '지난해 10월 4일일께 야산에 추락한 무인기를 봤다'고 지난 3일 신고해와 이날 수색 끝에 찾아냈다'고 전했다.

    이씨는 '작년 10월 4일 약초를 캐려고 강원도 정선 쪽 산으로 올라가다가 정선 산간지역에서 최근 파주에서 발견한 것과 유사한 소형 무인기를 목격했다'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지난 3∼4일 신고자 이씨와 목격자 2명을 접촉해 당시 상황 진술을 청취한 뒤 5일 선발대를 현장에 투입한 데 이어 이날 오전 9시께 군 요원 11명과 중앙합동조사요원 5명, 신고자 및 목격자 등과 현장 수색 작업에 들어가 오전 11시40분께 무인기를 발견했다.

    국방부는 '확인 결과 지난달 24일 파주에 추락한 하늘색 계열 삼각형 모양의 무인기와 같은 기종'이라며 '무인기 하부에 카메라가 장착된 구멍은 있었지만 카메라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낙하산은 파주 추락 당시처럼 펼쳐져 나무 칡넝쿨 위에 걸려 있었다.

    신고자 이씨는 발견 당일인 작년 10월4일 추락지역에서 일제 캐논 카메라를 주워 폐기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며, 이 카메라에 들어 있던 촬영사진 저장용 메모리칩을 가져가 개인적으로 사용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메모리칩 내용을 지우기 전에 삼척의 해안가(광동호) 모습이 촬영되어 있었다'고 주장했다고 국방부는 전했다.

    국방부는 '이번에 발견된 소형 무인기도 북한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면서 '조속한 시일내 중간 조사 결과를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방부는 잇따라 발견되는 소형 무인기를 북한의 실질적인 위협으로 판단, 7일 김관진 국방장관 주관으로 전군주요지휘관회의를 갖고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이 회의에서는 무인기 위협에 대한 군의 대비태세 지침이 하달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발견된 무인기가 파주 추락 무인기와 외형이 유사함에 따라 무인항공기를 이용한 북한의 우리 지역 정찰이 예상보다 오래전부터 광범위한 지역을 대상으로 있었던 것으로 분석된다.

    일각에서는 비무장지대(DMZ)에서 직선거리로 130여㎞ 떨어진 삼척에서 발견된 점으로 미뤄 경북 울진의 원자력 발전소와 강원도 해안지역의 군부대 시설을 정찰했을 가능성도 제기하고 있다.

    또 강원도 추락 무인기 역시 우리 군이 자체적으로 침투 당시 발견하지 못함에 따라 방공망 허술 논란은 더욱 가열되게 됐다. (연합)




  • 1. Ninety orgasms per hour leaves Arizona mom exhausted
  • 2. Sexy fitness guru makes TV debut
  • 3. Blackhead extraction video is disgusting and mesmerizing
  • 4. Woman creates smash-hit cuddling service
  • 5. Putin, Kim to make for odd couple
  • 6. IU selected as soju model
  • 7. PODCAST: What's next for N. Korean human rights?
  • 8. Apartment security guards face massive layoffs
  • 9. Finance minister says reform will touch finance, labor sectors
  • 10. S. Korea, China, Japan to adopt joint statement on Ebola figh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