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3-02 15:26
Updated : 2014-03-02 15:26

N. Korea's No. 2 man arrested

By Ko Dong-hwan

The Korean People's Army Chief Choe Ryong-hae, left, with Kim Jong-un
North Korean government may have locked behind bars the state's second-in-command Choe Ryong-hae for not fulfilling his duties and other allegations deemed disloyal, Free North Korea Radio (FNKR) said Friday.

According to the media's state correspondents, the Korean People's Army (KPA) Chief was arrested at his home on Feb. 21 at around 6 a.m. Some 30 military guards detained Choe who at the time was getting ready to go to work.

The guards, after the arrest, confiscated all documents and appliances at his office in the Ministry of People's Armed Forces.

Choe is known to have been serving his jail time in a cell located inside the State Security Department since then.

While reasons remain unclear, FNKR analyzed Choe's alleged arrest might have resulted from his failure to keep the state military's morale closely attached to their leader Kim Jong-un.

Another correspondent said Choe opposed some profitable state businesses whose control was transferred to administrative governments after the execution of Jang Song-thaek in December last year. It posed a direct challenge to directives assigned by Kim Jong-un, the correspondent interpreted.

North Korean media stopped mentioning Choe's name since a state gathering at Kumsusan Palace of the Sun to commemorate the previous state leader Kim Jong-il's birthday on Feb. 16, source added.


관련 한글 기사

北 첩보 “최룡해 2월부터 감금상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의 최측근 중 한 명으로 북한 최고의 실세로 꼽히던 최룡해 인민군 총정치국장이 체포돼 감금상태에 있다는 주장이 2일 제기됐다.

북한 전문 매체인 '자유북한방송'은 이날 북한 내 소식통을 인용해 '최 총정치국장이 지난달 21일 체포돼 감금상태에 있다'고 보도했다.

자유북한방송은 '이는 복수의 소식통들의 전언'이라며 '2일 새벽에도 이같은 내용을 전하는 소식통의 전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최 총정치국장은 지난달 21일 오전 6시 출근 준비 중 보위사령부 소속 군인 30여명에 의해 자택에서 체포됐다.

방송은 또한 '보위사령부는 체포 이후 인민무력부 청사 내 최룡해의 사무실의 모든 문서와 집기를 압수해갔다'며 '최룡해는 현재 보위사령부 내에 감금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방송은 '정확한 체포 사유는 알 수 없으나 '김정은 동지의 영도체계 위반'인 것으로 소문이 퍼지고 있다'며 '북한 인민군의 김정은에 대한 충성심을 고취시키지 못한 데 따른 책임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 인민군 소식통은 '최근 인민군 내부에 당의 영도체계가 바로 서있지 않다는 이야기가 강연자료 등을 통해 자주 나오고 있다'며 '그 총체적인 책임을 최룡해가 진 것 같다'고 자유북한방송에 전했다.

방송은 아울러 '장성택 처형 이후 당과 내각으로 전격 이전되기 시작한 각종 이권사업들이 최근까지 최룡해의 견제를 받고 있었으며 이는 김정은의 지시에 정면 대치되는 것으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했다는 제보도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최 총정치국장은 지난달 16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 당시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이후 북한 매체에 이름이 등장하지 않고 있다.




  • 1. New York Metro to fight 'manspreading' blight
  • 2. 'Jet-man' Yves Rossy soars above Dubai
  • 3. Nation divided over disbanding of leftist party
  • 4. Hear is the news: Women at fertility peak sound more attractive
  • 5. Man fakes heart attack while buddy steals Barbie toys
  • 6. Madonna releases new music after calling song leak 'artistic rape'
  • 7. 'Woman assaults grandmother over Facebook name'
  • 8. Government will tap foreign talent
  • 9. Nuclear reactor blueprints leaked online
  • 10. Frozen battleship Choe Yeong enters Russian por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