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12-24 16:56
Updated : 2013-12-24 16:56

NK leader's secret 'pro-Japanese' family history revealed

By Ko Dong-hwan

Ko Young-hui
A news report unveiled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s publicly-boasted "pure Baikdu bloodline" was a hoax as his grandfather's "pro-Japanese" history was confirmed.

YTN reported Tuesday it acquired a top secret document from Japan's old Ministry of Army. According to the report, Kim's grandfather on the mother's side, Ko Kyeong-taek, worked at "Hirota Uniform Factory" in Osaka, Japan, and was even promoted to a managerial position. The existence of the factory was indicated in the document as "highly confidential."

"Since the North Korean leader's grandfather was confirmed as a supporter of the Japanese Imperial Army, the state couldn't visibly idolize his mother Ko Young-hui, also a daughter of Ko Kyeong-taek," said Daily NK's chief of Tokyo branch Ko Young-ki.

"The fact makes the leader a ‘grandson of a pro-Japanese faction member,' a valid subject for execution, defined by state regulations as being the criminal's third generation."

The report said North Korea's public silence on Ko Young-hui, who was briefly venerated by the state with a tributary documentary film made last year, draws a sheer disparity from the state's all-out idolization of the leader's grandmother Kim Jong-suk.

The report additionally said Ko Kyeong-taek returned to North Korea in 1962 and told part of his experience in Osaka to Chosun Hwabo, an official magazine of the North Korean Communists Party in Japan.

관련 한글 기사

김정은, 외가 '친일행각’ 드러나

북한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백두혈통’을 집중적으로 부각시키면서도 생모 고영희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는 이유가 고영희 가문의 친일행각 때문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YTN은 24일 구(舊) 일본 육군성의 극비문건을 입수, 확인한 결과 김정은의 외할아버지인 고경택이 일본의 군수공장에서 일한 사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영희의 아버지인 고경택은 스스로 일본 오사카에 있는 ‘히로타 군복공장’에서 일을 했다고 밝혀왔다. 고경택은 이 곳에서 고위직인 관리인 신분까지 올라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곳은 일본 육군성의 비밀 문건에 ‘극비’라고 기재된 곳이다. 지난 1962년 북송선을 타고 북한에 간 고경택은 조총련의 공식잡지인 ‘조선화보’를 통해 일본 내 행적을 일부 밝히기도 했다.

고경택의 딸 고영희는 고(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두번째 처로 김정철과 김정은, 김여정을 낳았다. 북한은 지난해 김정은 체제가 자리를 잡는 과정에서 고영희의 기록영화를 제작, 당 간부들을 중심으로 선전에 나섰지만 일반인을 대상으로는 방영하지 않았고 이후 고영희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제1위원장의 할머니인 김정숙에 대한 대대적인 우상화 작업에 나선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고영기 데일리NK 도쿄지국장은 “귀국자인 고경택이 일본군 협조자라는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에 고영희에 대한 우상화 작업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의 가치관으로는 김 제1위원장은 ‘매국노의 손자’가 되기 때문에 ‘3대에 걸친 제거 대상’에 포함될 수 밖에 없다는 설명도 했다.



  • 1. Actress yields boxer career over injury
  • 2. Comedians should make fun of us more, lawmakers say
  • 3. Are kiosks the answer to long iPhone lines?
  • 4. Surfer bullies shark to save sons in Maui
  • 5. 'Religious cult tried to kill me,' TV food critic says
  • 6. Talks with Pyongyang may soon resume
  • 7. Woman dismantles ATM in China for keeping her card
  • 8. Allies agree to maintain status quo on OPCON
  • 9. Death penalty demanded over soldier's death
  • 10. Don't blink, you may miss Seoul in Avengers trailer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