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12-11 17:17
Updated : 2013-12-11 17:17

Railway strike threatens to hit logistics network

By Kim Jae-won

An ongoing strike by unionized workers of the state-run Korea Railroad (KORAIL) threatens to derail the nation's logistics transportation, industry sources said Wednesday.

According to data from the state company, 104 cargo trains were operating on the third day of the strike, marking a 37-percent operation ratio compared to normal. This is largely due to an absence of locomotive engineers because 38.4 percent of the 4,740 engineers joined the strike.

"About one third of cargo trains are working due to a lack of locomotive engineers. It is inevitable we will see some disruptions in logistics transportation, although we will do our best to recover it," said Jeong Jae-woo, a spokesman of the company.

The railway is one of key measures in delivering logistics across the country, which accounts for 8 percent of total cargo transportation, the company said.

Union members are pressuring the company to withdraw its decision to launch an affiliate which will separately run new bullet train services departing from Suseo, southern Seoul starting in 2016.

KORAIL's trade union sees this as the first step toward privatizing the company, which it expects would cause massive layoffs and fare hikes. The state rail operator approved a controversial plan Tuesday to set up a subsidiary for new high-speed train operations, deepening its conflict with thousands of striking workers who describe it as a prelude to privatization.

However, the government which owns a 100-percent stake in the company said that it won't sell its stake in the Suseo KTX affiliate to private companies, urging the railway workers on strike to return to work.

"The stake of the affiliate will be owned by KORAIL and other public institutions. We will not sell them to private companies," said Hyun Oh-seok, deputy prime minister and strategy and finance minister, in an economic ministers' meeting.

Stressing that the decision is aimed at improving efficiency, the management has also stated that the new unit will be owned by KORAIL and that private firms will never be allowed to buy stakes in it.

KORAIL management has maintained a strict stance toward the strike, saying it will not yield to members staging an "illegal strike." The company announced Tuesday that it had removed 1,585 striking workers from their positions, in addition to the 4,356 earlier relieved of their duties. The 5,941 unionized KORAIL workers will soon be referred to a disciplinary committee, it said.

Suseo has been selected to be the terminal of a new 61-kilometer high-speed railroad running south to the city of Pyeongtaek and connect with the existing Gyeongbu line to Busan.



관련 한글 기사

철도노조 파업 사흘째…물류 차질 가시화

법인 설립 의결, 노조 반발…파업 장기화 우려

철도노조 파업 사흘째인 11일 코레일의 화물열차 수송이 3일째 70% 가까이 감축 운행되면서 물류 차질이 가시화되고 있다.

코레일이 노조파업으로 화물열차 운행을 평시 259회에서 91회로 3일 연속 35%대로 운행을 줄였기 때문이다.

노조는 코레일이 수서 발 KTX 법인 설립을 강행한 데 대해 법원에 의결 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하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어 파업 장기화 우려를 낳고 있다.

◇ 운송 차질 가시화

컨테이너를 수송하는 부산항, 광양항, 오봉지구는 평시 57회에서 28회, 시멘트를 수송하는 동해·제천지구는 평시 56회에서 17회로 감축 운행한다.

이에 따라 강원지역 시멘트 철도 수송은 하루 평균 2만2천t에서 9천800여t으로 절반 이하를 밑돌았다.

파업이 장기화하면 강원도내 시멘트와 유연탄 등 물류 수송 차질에 따라 공장 가동 중단에 이어져 2차 피해도 우려되고 있다.

KTX, 수도권 전동열차, 통근열차는 파업 첫날인 지난 9일 이후 정상운행을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새마을호 열차는 평시 대비 75%, 무궁화호는 68% 수준으로 각각 줄어 이들 열차 이용객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9일 노조가 파업에 들어간 이후 10일부터 누리로 운행을 전면 중단, 서민과 학생들의 불편을 가중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누리로는 서울∼신창 등에 운행되는 출퇴근·통근 열차다.

◇ 노조 반발…'의결 효력정지 가처분 접수'

코레일의 10일 오전 '수서 고속철도 주식회사 설립 및 출자계획' 의결에 반발하며 노조는 11일 오전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철도민영화 중단'을 요구했다.

이날 오후 서울역에서는 민주노총이 주최하는 '철도파업지지 연대투쟁 결의대회'가, 야간에는 천안을 비롯한 전주, 순천, 목포역 등에서 촛불집회가 열린다.

이에 앞서 노조는 오후 1시 대전지방법원에 코레일 이사회의 '수서 발 KTX 운영 주식회사 출자' 의결 효력정지 가처분을 신청하고 기자회견을 여는 등 강하게 반발, 파업장기화가 우려되고 있다.

노조는 '철도산업발전기본법은 철도시설을 국가가 소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국가 소유 철도를 민간이 운영하도록 할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12일에는 이사회에 참석한 이사 12명을 서울중앙지검에 배임 혐의로 고발할 계획이다.

◇ 사측 강경 대응…직위해제자 5천941명으로 늘어

코레일은 노조의 철도 파업에 첫날부터 강경 대응으로 맞서고 있다.

첫날 노조간부 194명을 부당노동행위와 무고죄 등으로 고소고발하고 파업 참가 조합원 4천356명을 직위 해제한 데 이어 둘째 날 1천585명을 추가로 직위 해제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파업참가로 직위가 해제된 노조원은 5천941명으로 늘었다.

코레일은 파업 첫날 참가율은 32.1%였고 이날 현재 업무에 복귀한 인원은 498명으로 점차 늘어나고 있다며 파업에 참여하는 노조원의 조속한 복귀를 당부했다.




  • 1. New ad queen title goes to military idol girl
  • 2. Indian soccer player dies after goal celebration goes tragically wrong
  • 3. Park's popularity dips
  • 4. Defector Park Yeon-mi describes plight of N. Korean people in moving speech
  • 5. President Park's appointments erode public trust
  • 6. Seo Tae-ji's interview with journalist gets big ratings
  • 7. Foreign celebrities busted for visa violation
  • 8. Runner with cerebral palsy touches Korea with inspirational words
  • 9. 4Minute hit hard by Pangyo accident
  • 10. 'Daydreaming contest' to be held at Seoul Plaza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