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12-10 15:42
Updated : 2013-12-10 15:42

Same-sex couple seeks to gain legal status

Movie director Kim-Jho Kwang-soo, left, 48, and his partner Kim Seung-hwan hold a blown-up copy of a marriage registration form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which they urged the government to recognize their union at the office of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in central Seoul, Tuesday. They sent their marriage registration form to Seodaemun District Office, but the office said it will not accept it. / Yonhap

By Kim Jae-won

A same-sex couple is seeking to gain legal status for the first time here, asking the government not to discriminate against sexual minorities in having a family.

Movie director Kim-Jho Kwang-soo, 48, and his partner Kim Seung-hwan, 29, said Tuesday that they will send their marriage registration form to the Seodaemun District Office.

Their application for legal marriage status came after they became the nation's first same-sex couple to hold a wedding ceremony in public in September.

"There is no reason whatsoever for the government not to accept our marriage registration," Kim-Jho said in a press conference. "We are excluded from all the social security benefits for married couples, such as a better health insurance package and low-interest-rate mortgage plans. We want to have same rights as heterosexual couples."

Kim Seung-hwan said that he is afraid that he cannot sign a medical consent form for his partner because he is not the legal spouse of Kim-Jho.

"What if Kim-Jho needs surgery, and a doctor asks me to sign for him? If I am not his legal spouse, I will not be able to do that. I don't want to imagine such a situation."

However, the Seodaemun office said that it will not accept the registration form because it was a "violation" of the Constitution.

"We will decline the couple's submission to be registered as a married couple and send back their form. Same-sex marriage does not comply with the Constitution, which defines that marriage is only recognized for heterosexual couples," said Kim Won-seok, a spokesman at the office.

Legal representatives of the couple did not agree, and vowed to file a lawsuit against the move.

"It is a misunderstanding of the Constitution. It does not rule out the possibility of same-sex marriage," said Lee Seok-tae, head lawyer of the Duksu Law Office, which represents the couple.

Lee said that neither the Constitution nor the Civil Law prohibits same-sex partners from tying the knot, though there is no clear clause which supports it.

"We will fight this matter in court. We will file a lawsuit against the district office if it does not accept the registration."

Lee said Korea needs to recognize same-sex marriages as soon as possible, following in the footsteps of 15 countries worldwide, including the Netherlands and Belgium, which allow gay people to marry.

However, not all people support the marriage of same-sex couples. A group of activists opposed to it staged a rally outside the office of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PSPD) in central Seoul where the couple held a press conference. They said that same-sex marriage threatens the future of the country because it undermines the social responsibility of family and reduces the birthrate.

관련 한글 기사

김조광수 동성커플 혼인신고…서대문구청 "수리 불가"

일부 시민단체 동성결혼 반대 집회 열어

지난 9월 결혼식을 올린 '동성 커플' 영화감독 김조광수(48)씨와 레인보우팩토리 대표 김승환(29)씨가 혼인신고를 한다.

하지만 구청 측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을 방침이어서 혼인신고 수리를 둘러싼 갈등이 예상된다.

김조광수·김승환 커플은 세계인권의 날을 맞아 성소수자 가족구성권 보장을 위한 네트워크와 함께 10일 오전 참여연대 느티나무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혼인신고서 제출 계획을 밝히고 이를 수리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 커플은 이르면 이날 중 서대문구청에 등기우편으로 혼인신고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김조 감독은 '지난 9월 공개리에 한 결혼을 국가로부터 보장받고자 혼인신고서를 구청에 정식 제출한다'며 '대한민국 성인인 우리의 결혼을 국가가 받아들이지 않을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국가가 이성애자가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혼인신고를 거부한다면 이는 명백한 성소수자 차별'이라며 '헌법과 민법에 동성애자 결혼 금지조항이 없는 만큼 합법이 아니라는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에 살고있는 성소수자들이 가족을 구성할 권리를 빼앗겨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승환씨는 '법적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부부여서 전세자금 대출 등 누리지 못하는 권리가 많다'며 '이성애자 부부 중심의 법 아래 다양한 소수자 커플이 권리를 누릴 수 있는지에 대한 실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서대문구청은 김조 감독 커플의 혼인신고서를 수리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대문구청 관계자는 '혼인은 양성 간의 결합임을 전제로 한 헌법 36조 1항을 근거로 이들의 혼인신고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며 '등기우편으로 서류가 도착하는대로 이들에게 불수리 통지서를 발신하기로 내부 방침을 정했다'고 말했다.

헌법 36조 1항은 '혼인과 가족생활은 개인의 존엄과 양성의 평등을 기초로 성립되고 유지되어야 하며, 국가는 이를 보장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구청 측 방침에 대해 김조 감독 측은 '말도 안된다'며 '혼인은 신고지 허가제가 아니다. 이를 거부하는 것은 차별'이라고 반발했다.

이들 커플은 구청이 신고를 수리하지 않으면 변호인단과 함께 법원에 이의신청을 내는 등 소송도 불사한다는 입장이다.

참여연대 공동대표 이석태 변호사는 '만약 신고가 수리되지 않으면 혼인신고 불수리 불복 소송을 낼 것'이라며 '재판과정에 따라 헌법소원도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72개 종교·시민단체로 구성된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는 김조 감독 커플의 기자회견장 앞에서 동성결혼 반대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헌법에 위배되고 가정과 사회 질서를 무너뜨리는 동성결혼 합법화 시도를 반대한다'며 '동성결혼 합법화는 헌법 파괴 행위'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들은 지난 6일과 9일에 이어 이날 오후 2시 성북구청 앞에서 성북구 주민인권선언문 반대 집회를 연다.

대책위는 선언문에 포함된 '성소수자가 차별과 배제의 대상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한다'는 내용이 동성애를 조장한다며 반발하고 있다. 성북구는 인권의 날을 맞아 이날 선언문을 정식 선포한다.



  • 1. Naked woman exorcises baby in snowy cold
  • 2. Court upholds ruling in NK defector rape case
  • 3. 'Psy weeps at late singer's funeral'
  • 4. Catcalling video draws attention to sexual harassment
  • 5. Electoral zones to undergo major change
  • 6. First-aid drone created in Netherlands, could save 'thousands of lives'
  • 7. NK defector Shin Dong-hyuk says father a 'hostage' of regime
  • 8. Loose part falls from Lotte World Mall balcony, injures man
  • 9. Samsung cautious about Q4 outlook
  • 10. Korea Inc. under pressure to retool amid China storm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