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10-17 17:53
Updated : 2013-10-17 17:53

Park calls for digital equality

President Park Geun-hye and other participants applaud during the opening ceremony of the Seoul Conference on Cyberspace 2013 at COEX in southern Seoul, Thursday. Sitting next to her is U.K. Foreign Secretary William Hague. / Yonhap

By Kim Tae-gyu


President Park Geun-hye called for a global effort to close the digital divide at the start of the 2013 Seoul Conference on Cyberspace, Thursday.

"To close the still-prevalent digital divid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come up with more practical countermeasures against the widening gap," Park said.

The two-day meeting under the theme "Global prosperity through an open and secure cyberspace" is being attended by 1,600 representatives from 87 countries and 18 global organizations.

"More than 4 billion people still cannot enjoy the benefits of the Internet. The digital divide is a significant task that should be tackled immediately," she said. "I hope the Seoul conference will be able to contribute to the creation of open and secure cyberspace, and help the global village prosper through the sharing of experiences and visions."

Park said the development of the Internet and cyberspace provides sources of innovation to all related sectors, spearheading economic growth and cultural enrichment across the world.

However, she pointed out that there are also many concerns on top of the digital divide, including cyber security and cybercrimes such as hacking and the spreading of malicious codes.

"Cyberspace is increasingly vulnerable to security risks such as the leakage of personal data, spam and the spread of malicious codes. We need to come up with global principles to prevent such things from occurring, without compromising its openness."

In his opening remarks, Foreign Minister Yun Byung-se stressed that inter-state cooperation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stating the need for establishing global standards in cyberspace.

"Cyberspace is a place for immense possibilities and an unchartered continent of the future. To make it one of prosperity and opportunities, international cooperation is essential," Yun said.

Chairmen of the previous two conferences ― U.K. Foreign Secretary William Hague and Hungarian Foreign Minister Janos Martonyi ― also delivered speeches on concerted efforts to better manage cyberspace.

The United Kingdom hosted the inaugural conference in 2011 in response to demands that a common forum was needed where the world could discuss concerns related to the Internet and cyberspace. Hungary hosted the second conference last year.

For the third forum held at COEX in southern Seoul, participants will deal with six topics ― economic growth and development; social and cultural benefits; cyber security; international security; cybercrime; and capacity building.

Delegates are expected to agree to the "Seoul Principles," which will establish a set of basic rules addressing various cyberspace issues. Two separate documents will also be announced to share best practices for cyberspace management.

관련 한글 기사

朴대통령 "사이버보안위협 방지할 국제규범 만들어야"

사이버스페이스총회 축사…'北사이버테러 경험때문에 사이버안보 관심많아'
'해킹ㆍ사이버테러 힘합쳐 막아야…개도국 디지털격차 방치못해'


박근혜 대통령은 17일 사이버 공간의 보안 위협과 관련, '사이버 공간의 개방성을 최대한 보장하면서도 이런 위험을 방지할 수 있는 국제적 규범과 원칙을 함께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코엑스에서 열린 '2013 세계사이버스페이스총회' 개회식 축사에서 '인터넷 환경이 발달할수록 개인정보 유출과 스팸, 악성코드 유포를 비롯한 사이버 보안에 대한 위협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리가 직면한 이러한 도전과제들은 어느 한 국가 차원을 넘어 전 세계가 함께 글로벌 협력과 네트워크를 통해 해결책을 찾아야 할 것'이라며 '이번 서울총회를 계기로 사이버공간의 건전한 발전을 위한 국제협력과 행동을 구체화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끊임없이 성장할 것으로 보이던 사이버 경제 부분도 글로벌 경제위기의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사이버공간을 통해 아이디어와 비즈니스가 창출될 수 있는 구체적이고 합리적 대안들이 적극적으로 제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창조경제와 이를 실현할 온라인 공간인 '창조경제타운'을 소개하면서 '저는 IT기술과 창의적 아이디어, 사이버공간을 활용한 창조경제가 일자리 창출과 새로운 벤처창업을 활성화해서 한국경제뿐만 아니라 세계 경제에 다시 활력을 불러 일으킬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사이버의 영향력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세계적으로 40억명 이상의 인구가 인터넷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디지털 소외'와 '격차'는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중요한 과제'라며 '국제사회는 디지털 격차 해소를 위한 실질적 지원정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의 경험과 모범사례를 국제사회와 함께 나누면서 개방되고 안전한 사이버 공간을 만드는데 건설적 기여를 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박 대통령은 각국 대표들과의 환담에서도 '사이버스페이스는 과거의 3대륙 발견에 비견이 될 만큼 인류에게 무한한 기회를 주는 새로운 세계라고 생각한다'며 '인류에게 희망을 주는 행복한 공간이 되기 위해서는 개방을 통해 기회는 확대하되 해킹이나 사이버테러와 같은 부작용은 세계가 힘을 합쳐 막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줄리 비숍 호주 외교장관이 '싸이의 강남스타일이 유튜브에서 역대 최다 시청률(클릭수)을 기록한 비디오로 알고 있다. 그것이 바로 소프트파워 외교'라고 언급하자 '정보기술(IT), 과학기술과 산업이 융합해 새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새 일자리와 산업을 만드는 창조경제라는 것을 적극 추진 중인데 그 대표적 예 중 하나가 강남스타일'이라고 화답했다.

환담에 참석한 헝가리, 호주, 스웨덴, 태국, 코스타리카 외교장관은 박 대통령의 방문을 요청했다.

한편 박 대통령은 총회 참석 뒤 청와대로 이동, 윌리엄 헤이그 영국 외교장관을 접견하고 '요즘 좀비 PC를 이용해 사이버 테러 같은 것을 많이 하게 되는데 한국은 그동안 북한으로부터 대규모 사이버테러를 여러 번 당한 경험이 있어서 사이버 안보에 관심이 많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사이버스페이스는 개방성이 강화할수록 위험성이 높아진다는 딜레마가 있는데 한국의 경우 고도로 전산화 돼 있고 개방성도 크기 때문에 그런 위험에 많이 노출돼있다'고 덧붙였다.



  • 1. Glam yoga instructor spikes morning TV rating
  • 2. MMA girl sues sadist over chainsaw threat
  • 3. Michael Bolton amazed by Korean singer
  • 4. Korea - Republic of Accidents
  • 5. Police launches probe into grate collapse at pop concert
  • 6. Two Koreas trade fire at DMZ
  • 7. French news blames Korea's chronic short-temper for concert tragedy
  • 8. Man faces jail time for harassing operator
  • 9. Obama's credit card rejected at fancy restaurant
  • 10. S. Korea fires warning shots against N. Korean soldiers approaching MDL: Seoul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