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9-08 18:36
Updated : 2013-09-08 18:36

Park to pitch nuclear reactors to Vietnam

By Kim Tae-gyu

HANOI — President Park Geun-hye arrived in Vietnam Sunday following the end of the three-day G20 Summit in St. Petersburg, Russia.


Park will have a summit with Prime Minister Nguyen Tan Dung today, which is expected to help Korea in the competition for a mega-sized nuclear deal with the Southeast Asian country.

To meet ever-increasing power requirements, Vietnam is planning to build 10 nuclear power plants by 2030. Russia and Japan have been signed up to construct two each and the lucrative contract for the fifth and sixth plants worth at least $10 billion is up for grabs.

"It is a big opportunity that we are hoping to secure. We expect that Park will make all necessary efforts to assist the country's bid," said a Cheong Wa Dae official who asked not to be named.

"In addition, Vietnam will be building more reactors in the future. We will be bidding for those, too"

If Korea wins the contract, it would be the second major project in the country's initiative to export nuclear power plant technology after winning an $18.6 billion deal with the United Arab Emirates in 2009.

Under the largest energy deal in the Middle East signed after a fight with the world's most advanced countries, Korea will build a four reactor nuclear plant using indigenous technology.

To chalk up success in Vietnam, however, there is still a long way to go even with the help of President Park.

First of all, the two countries agreed in June to carry out a feasibility study of the projects for the next year and a half.

After that, Korea needs to win parliamentary approval from Vietnam to sign the export deal.

"Korea is striving to export its nuclear technology across the world to create a next-generation growth engine. In doing so, a contract with Vietnam is very significant," the official said.

Park promised to focus on sales diplomacy at a Cabinet meeting this month.

In Vietnam, she will ask for cooperation in regional stability. Park will visit Ho Chi Minh City, Tuesday, where 1,800 Korean companies have operations.

The two countries have had their ups and downs in relations over the past few decades — Korea took part in the Vietnam War at the request of the United States between 1955 and 1975.

Yet, the two came to have good relations as shown by the active assistance of Korea, which has extended 1.9 trillion won to Vietnam, more than 20 percent of its overall aid to foreign countries.

Official diplomatic ties were formed in 1992 when trade between the two was a mere $490 million. Last year, the amount reached $21.67 billion.


관련 한글 기사

박근혜式 세일즈외교'로 베트남 경협 극대화

 

원전 수주기반 조성·국책사업 참여·FTA추진 '3대 포인트'

지난 7일(현지시간)부터 베트남을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세일즈 외교'에 진력하고 있다.  베트남 국민의 마음을 얻음으로써 경제협력의 효과를 배가한다는 것이 핵심이다.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8일 하노이의 한 호텔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과 베트남 양국은 국빈방문을 계기로 공동번영을 위한 정상 공동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성명에는 양국간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의 내실있는 발전을 위해 정치안보, 경제통상 개발협력, 사회문화 교류 및 한반도 포함한 지역 및 국제무대에서의 협력 강화를 위한 로드맵이 포함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박 대통령의 베트남 국빈방문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세일즈 외교'다. 박 대통령은 올해 하반기 '세일즈 외교'를 가장 중요한 과제로 내세웠는데, 이런 측면에서 경제협력의 가능성이 어느 국가보다도 더 큰 베트남을 하반기에 이어질 일련의 '세일즈 정상외교'의 시발점으로 삼은 것이다.

    주 수석은 베트남 세일즈 외교와 관련, ▲원자력 발전소 수주 기반 조성 ▲대규모 국책사업 참여 요청 ▲자유무역협정 추진을 '3대 포인트'로 제시했다.

    주 수석은 '한국 원전기술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강조하면서 베트남의 원전 건설에 참여할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의 지원과 관심을 당부할 예정'이라며  '베트남이 일련의 대규모 국책 인프라 사업을 추진 중인데 여기에 한국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요청할 계획이며, 양국간 자유무역협정을 논의 중인데 이번에 좋은 결과를 도출해 공동 번영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박 대통령은 '베트남 국민의 마음에 다가가는 외교'를 펼친다는 계획이다. 오는 9일 베트남 국민이 가장 존경하는 호찌민 초대 주석의 묘소를 참배하는 데 이어 한복과 베트남 전통복장인 아오자이 패션쇼에 참여하는 것도 그같은 활동의 일환이다.

    국빈방문 기간 각종 행사에서는 우리 기업의 베트남 현지 사회공헌 활동을 강조할 계획이다. 양국간 교역규모가 작년 200억 달러를 넘었지만 우리 측 흑자 규모가 100억 달러를 넘는 상황에서  '무역역조 시정' 요구가 나올 수 있는 만큼, 우리 기업들이 단순히 베트남으로부터 이윤을 얻는데 그치지 않고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 등을 통해 양국이 윈윈하고 있다는 인식을 심어줄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조원동 청와대 경제수석은 '여느 세일즈 외교와는 조금 다르게 일방적으로 상대로부터 뭔가를 얻어내려고 하기 보다는 상대방의 마음을 얻으려는 '박근혜 스타일의 세일즈  외교'라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9일 박 대통령과 쯔엉 떤 상 국가주석과의 정상회담 이후 발표될 공동성명에는 양국간 다수의 경협사업들이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조원동 수석은 '베트남은 2030년까지 10기의 원전을 도입한다는 방침으로, 우리는 100억 달러 규모인 원전 2기에 대한 사업권 획득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조 수석은 또 '대림산업과 동서발전이 한국컨소시엄을 구성, 36억 달러 규모의 롱푸3 석탄화력발전 프로젝트 수주를 추진 중이고, 한국남부발전과 SK E&S가 NT1 가스복합화력 발전소의 지분을 인수 및 운영 수주를 추진 중인데 우리가 운영에 참여한다면 베트남 전력산업 민영화의 첫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우리 측에서는 23억 달러 규모의 응이손 Ⅱ 화력발전소와 융깟 지하석유비축 사업과 관련, 저장시설 건설 및 운영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에 지하석유비축사업의 첫 번째 해외진출이 성공할 경우, 향후 아시아 여러 국가의 지하석유비축 프로젝트에 참여할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 1. Mother leaves children unattended to have car sex
  • 2. Stalker gets 35 years' jail for murdering his teacher
  • 3. Police taser Hawaiian mayoral candidate
  • 4. Russia reconnected with gecko sex satellite
  • 5. Man rides naked on Beijing bus
  • 6. Former model tells of breast surgery to impress husband
  • 7. Fifty NK students from elite school die in bus plunge
  • 8. Today's elections too close to call
  • 9. Eva Green's nipples deemed too sexy for TV
  • 10. Schoolgirl chops off friend's head and hand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