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6-19 10:06
Updated : 2013-06-19 10:06

Pentagon's Korean War Exhibit opens to mark alliance anniversary

A Korean War exhibit opened Tuesday at the Pentagon as U.S. officials endeavor to enhance public awareness on the historical significance of the so-called Forgotten War, Yonhap News reported.

It is part of various programs to mark the 60th anniversary of the alliance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which dates back to the 1950-53 conflict.

The U.S. Department of Defense described the exhibit as a "lasting symbol" of its commitment to honor Korean War veterans and help educate the public about the Korean War for generations.

"We assure you that truly this dedication today, your efforts and your noble cause will live on," Secretary of Defense Chuck Hagel said at a formal dedication ceremony held on the first floor of the Pentagon building in northern Virginia.

A big sign at the top of the exhibit reads, "Korea 1950-1953 The Forgotten Victory."

Hagel noted many of U.S. soldiers were sent to Korea to fight alongside the South against the North, unaware of where the peninsula actually was. According to the U.S. government, 36,574 American troops were killed and 103,284 others wounded.

"Very few people knew where Korea was but yet in the scope of things, 60 years later ... (it was) just as important as any conflict we have been in," Hagel said. "It had the most significant effect and consequence as the ROK (South Korea) still plays a key role as a very key ally maintaining peace, stability, security, in that part of the world."

South Korea's Ambassador to the U.S. Ahn Ho-young said the Korean War is no longer forgotten.

"It has been known in this country for too long as a Forgotten War. Now, we should be changing it to the Forgotten Victory," he said, citing South Korea's democratization and economic growth as well as the development of the Seoul-Washington alliance.

"Of course all of us in Korea, we feel very much proud about what we have achieved over the past 60 years, but what I wish to tell you this morning is this: that in Korea we know very well it was our achievement but at the same time it was the common achievement between Korea and the U.S.," Ahn said.

On display along a corridor of the Pentagon are photographs, videos, maps and other materials pertinent to the Korean War as well as uniforms and weapons used during the war.

Fifteen monitors show photos and names of Korean War veterans.

The display has become a part of the Pentagon tour that is seen by over 250,000 individuals each year.

The project was sponsored by the Department of Defense 60th Anniversary of the Korean War Commemoration Committee led by Army Col. David Clark.

The committee is tasked with honoring the service and sacrifices of Korean War veterans, commemorating the key events of the war, and educating Americans of all ages about the historical value of the Korean War, according to the Department of Defense.

 

관련 한글 기사

"잊혀진 승리" 미 펜타곤에 한국전 전시관 개관

워싱턴DC 인근 펜타곤(국방부 청사) 1층의 5번 복도와 6번 복도가 만나는 공간은 국방부 직원과 방문객이 가장 많이 다니는 곳으로 알려져 있다.

    야외 휴식공간 및 2층으로 향하는 에스컬레이터와도 연결되는 이곳에서 18일(현지시간) 오전 특별한 행사가 열렸다.

    한국전 발발 63주년과 정전 60주년을 앞두고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과 안호영 주미 한국대사 등 양국 관계자와 한국전에 참전한 '백전노장'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전 전시관이 개관했다.

    '잊혀진 승리'(The Forgotten Victory)라는 문구 아래에 설치된 15개의 모니터에는 한국전 동영상과 사진, 전사 군인의 사진 등이 나타났고, 복도를 따라 당시 사용됐던 무기와 전투복 등이 전시됐다.

    또 `한국에서 전쟁'(War In Korea)이라는 제목의 1면 전면기사가 실린 당시 미국 현지 신문과 당시 한국의 모습을 담은 사진도 벽에 걸렸다.

    이 전시관은 한해 10만명 이상이 찾는 것으로 알려진 '펜타곤 투어' 코스에도 포함돼 미국 국민은 물론 이곳을 찾는 외국 관광객들도 한국전의 실상과 교훈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게 된다.

    이날 개관식에서 헤이글 장관은 축사를 통해 '나는 한국과 같이 짧은 기간에 이만큼 놀라운 발전을 이룩한 나라를 알지 못하고, 한국보다 더 나은 미국의 동맹을 알지 못한다'면서 한국전 참전용사들의 희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특히 어린 시절 네브래스카주에 살 때 부친이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직후에 또다시 한국전 참전을 위해 버스를 타고 떠나던 날을 생생하게 기억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안호영 대사는 '지난 1일 미국에 부임한 뒤 첫 일정으로 한국전 기념비를 찾았다'고 소개한 뒤 '그렇게 한 이유는 참전용사 여러분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안 대사는 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전에 끼어 있어 미국 젊은이들이 잘 모른다는 이유로 붙여진 한국전의 별칭 '잊혀진 전쟁'(Forgotten War)을 `잊혀진 승리'로 바꿔 불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전용사 대표로 참석한 루이스 유잉 한국전참전용사협회 사무국장은 '이 전시관은 우리가 왜 한국에 갔고 무엇을 성취했는지를 교육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며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한국전 60주년 기념사업의 데이비드 클라크(대령) 사무국장은 '이 전시관은 펜타곤 내에서도 가장 현대적인 전시시설'이라면서 '60년을 맞은 한ㆍ미 동맹의 굳건함을 축하하고 한국전에 참전한 미군과 한국군의 희생을 되새기는 장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시관 설치는 지난해 미국 연방 상ㆍ하원에서 2012~2013년을 `한국전 참전용사의 해'(Year of the Korean War Veterans)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것이다.

    한 소식통은 '미국은 전쟁이 발발한 해보다는 전쟁이 끝난 `종전일'을 더욱 기념하는 전통이 있다'면서 '올해 정전기념일까지 한국전 관련 행사가 잇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 1. 290 missing as ferry with 477 passengers sinks off south coast
  • 2. Solid S5 sales to bolster Samsung
  • 3. Nine dead, 287 missing in ferry sinking off southwestern coast
  • 4. Cannibal brothers found feasting on human head again
  • 5. 290 missing; six dead
  • 6. 'Wrong instructions increased death toll'
  • 7. Ancient historic site found in Siberia
  • 8. Scrotum jerk takes awful turn for teenager
  • 9. KBS under fire for mistranslating baby star's Japanese words
  • 10. 'Telephone Bus' a booming business in NK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