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5-12 16:03
Updated : 2013-05-12 16:03

S. Korea, U. to hold naval exercises involving nuclear-powered aircraft carrier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plan to hold two days of joint naval exercises off the east coast this week that will involve the nuclear-powered U.S. aircraft carrier USS Nimitz, a government source said Sunday.

The 97,000-ton Nimitz will leave the port of Busan on Monday morning for the exercises with South Korea's Navy, the source said. The Nimitz Strike Group consists of the aircraft carrier USS Nimitz (CVN 68) and guided-missile destroyers and cruisers.

South Korea will mobilize the Aegis-equipped destroyer King Sejong and the DDH-II class destroyer Chungmugong Yi Sunshin for the exercises. Aegis destroyers of the two countries plan to focus on missile detection and anti-submarine maneuvers.

On Saturday, North Korea denounced the arrival of the nuclear-powered aircraft carrier.

Pyongyang's Secretariat of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Korea described the arrival as "an open threat and blackmail against the DPRK (North Korea) and a grave military provocation to unleash a nuclear war against it at any cost o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has long bristled at military exercises between the U.S. and the South, denouncing them as a rehearsal for invasion of the communist nation. Seoul and Washington have repeatedly said their maneuvers are purely defensive.




관련 한글 기사

한미, 동해서 13∼14일 니미츠호 참여 해상 훈련

한미 군 당국이 13일부터 이틀간 동해상에서 미 국 핵추진 항공모함인 니미츠호(9만7천t급)가 참여하는 해상 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12일 '부산항에 입항 중인 니미츠호는 내일 오전 10시에 출항해 포항 동방 해상에서 우리 해군 전력과 함께 연합 훈련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훈련에는 니미츠호와 항모항공여단(CVW), 항모타격단(CSG), 이지스 구축함인 몸센·프레블함, 미사일 순양함 프린스턴함 등 니미츠 항모강습단이 참여한다.

    우리 해군 전력으로는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7천600t급)과 5천500t급 구축함인 충무공이순신함(DDH-Ⅱ) 등이 참가한다.

    니미츠호는 동해상에서 항공전력을 출격시키는 항모강습 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항공모함은 길이 332m, 너비 76m인 축구장 3배 넓이의 비행갑판을 갖추고 있다.

    최고 속력 30노트(시속 56km)인 니미츠호는 슈퍼 호넷 전투기(F/A-18E/F)와 조기 경보기(호크아이 2000), 전자 전투기(EA-6B), 공격용 헬기 등 항공기 68대를 탑재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 참가하는 한국과 미국의 이지스함들은 미사일 탐지 훈련과 대잠수함 훈련 등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북한의 대남기구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1일 니미츠호가 한미 연합훈련에 참가하려고 부산항에 입항한 것을 비난했다.

    조평통은 서기국 '보도'를 통해 '조선반도(한반도)의 정세가 최극단에 이른 때에 최신 공중전쟁 수단들과 이지스구축함, 미사일순양함 등으로 구성된 핵 항공모함 전단까지 투입해 연합해상훈련을 벌려놓는 것은 공화국에 대한 공공연한 위협공갈이고 기어이 북침 핵전쟁의 불집을 터뜨리기 위한 엄중한 군사적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 1. Jennifer Aniston wears inflatable bra to poke fun at Kim Kardashian
  • 2. Man flashes dragon tattoos, ditches hospital bill
  • 3. Kim Jong-un's sister emerges as key figure in N. Korea
  • 4. Passengers help free frozen plane
  • 5. One-legged fighter joins the big leagues
  • 6. Finance minister hints at easing layoff rules
  • 7. World's biggest solar power park completed
  • 8. Harvard Crimson gets 1st Korean-American president
  • 9. Chicken chain gets burned for misleading investors
  • 10. Ewha University aims high on healthcar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