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5-03 20:27
Updated : 2013-05-03 20:27

Park, Obama to make 60th anniv. declaration

By Chung Min-uck

 
Park Geun-hyeBarack Obama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ill adopt a joint declaration marking the 60th anniversary of their alliance at an upcoming summit, according to Cheong Wa Dae Friday.

President Park Geun-hye will leave for the United States on Sunday for a week-long visit, with the summit slated for Tuesday.

“At the summit, the two countries will adopt a joint declaration about ways to move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forward as they mark the 60th anniversary of the alliance,” said presidential spokesman Yoon Chang-jung in a briefing. “The declaration will include key content regarding the development of the bilateral relationship and surpass the vision statement signed in 2009.”

The Korea-U.S. alliance has served as the cornerstone for Korea’s foreign and defense policies.

In 2009, the allies signed a joint vision statement that sought to broaden cooperation.

The spokesman said, upon President Park’s visit, the two countries will “strengthen cooperation” on the latest military threat from North Korea.

Park is expected to have in-depth discussions with U.S. President Barack Obama about how to denuclearize the North.

Tensions on the Korean Peninsula have been high since the North’s third nuclear test on Feb. 12 which was followed by new United Nations sanctions. Pyongyang issued a torrent of warlike rhetoric and suspended operations at a jointly-run industrial complex in the North’s city of Gaeseong.

Park earlier said she will unveil a so-called “Northeast Asia Peace” initiative during her visit to the U.S.

The idea calls for the United States and Asian nations, including North Korea, to enhance cooperation, first on non-political issues such as climate change, terrorism prevention and atomic power, before expanding the trust built to other areas.

She is also scheduled to deliver a speech before a joint session of the U.S. Congress.

Another issue at hand is the revision of bilateral nuclear energy agreement.

Last month, the two sides agreed to extend the deadline by two more years until 2016.

In revising the accord, Seoul wants to expand its nuclear capability to meet its energy needs and advanced status as nuclear plant exporter.

The accord restricts the South from reprocessing spent fuel and enriching uranium which are essential for advancing its nuclear activities.

Washington has refused to accept Seoul’s request, citing possible negative effects on the drive for global nonproliferation.

관련 한글 기사

한미정상, 동맹 60주년 공동선언 채택 계획

靑 '수십년 내다보는 양국관계 발전방향 포함'
'한미간 포괄적 동맹방향 설정, 북핵대응 공조 강화'


한미 정상이 오는 7일(미국시간) 백악관에서 열리는 첫 정상회담에서 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을 채택한다.

윤창중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양국은 정상회담을 계기로 동맹 60주년에 맞춰 새로운 양국 관계의 미래발전 방향에 대한 공동선언, 다시 말해 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 채택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은 2009년 동맹미래비전을 넘어 향후 수십년을 내다보는 양국 관계 발전방향에 대한 핵심 요소들을 포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이번 방미 의미에 대해 '방미는 취임 후 첫번째 해외 방문으로 올해 60주년이 되는 한미간 포괄적 전략 동맹 관계의 향후 발전 방향을 설정한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특히 '양국 정상간 신뢰구축을 통해 공고한 동맹관계의 지속적 발전을 견인해 나가는 한편 향후 4년을 함께 할 두 나라 행정부 간에 정책 협력의 수준과 내용을 격상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엄중한 한반도 안보 상황에서 미국과 북핵을 비롯한 북한 문제에 대한 공조를 강화하고 대한민국의 신뢰 외교와 주요 정책에 대한 미국 측의 이해와 지지를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변인의 이런 설명에 비춰보면 한미 정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도발위협 등 한반도 안보위기 속에 현재 포괄적 전략동맹을 명실상부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발전시키는데 합의할 전망이다.

이는 북한 문제를 비롯한 안보 뿐 아니라 경제, 기후변화 등 글로벌 과제를 포함한 전반적인 부분에서 양국의 지속가능한 협력방안의 틀을 구축한다는 의미를 갖도록 한다는 것이 정부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특히 양국 정상은 다각적 외교채널을 통해 공감대를 형성한 박 대통령의 대북기조인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 이해를 같이하는 한편으로 북한의 미사일 도발, 개성공단의 잠정폐쇄 등 최대 안보현안에 대해 '잘못에는 보상없다'는 원칙적 대응기조의 한 목소리를 낼 전망이다.

또 두 정상은 북한의 최근 도발위협과 3차 핵실험과 관련, 북핵 보유를 용인할 수 없다는 입장을 확고히하면서 이 문제에 대한 국제제재안이 충실히 이행돼야 한다데 합의할 것이라고 정부 관계자들은 내다봤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한미 FTA의 원활한 이행 등 경제통상의 협력증진 방안과 동북아 평화협력구상, 기후변화와 개발협력 등 주요 글로벌 어젠다에 대한 파트너십 강화 방안도 협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대변인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번 5∼10일 방미기간 7일 오바마 대통령과의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5일 뉴욕에 도착해 동포간담회를 갖는데 이어 6일 유엔본부를 방문해 반기문 사무총장을 만나고 유엔에 근무하는 한국인 직원들을 격려한다. 또 이날 워싱턴으로 이동해 알링턴 국립묘지와 한국전 참전기념비에 헌화하고 다음날 한미동맹 60주년 기념만찬 행사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은 7일 백악관 정상회담과 오찬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김용 세계은행 총재와 면담한다. 8일에는 미국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하는데 이어 미 상공회의소 주최 라운드테이블 오찬에 참석한다.

박 대통령의 의회 연설은 2011년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1년 6개월만이며 같은 나라 정상이 연이어 미 의회에서 연설한 사례는 1945년 이래 처음있는 일이라고 윤 대변인은 설명했다.

박 대통령은 8일 오후 로스앤젤레스로 옮기며 9일 창조경제와 관련해 리더간담회를 갖고 비아라이로사 LA 시장 주최 오찬에 참석한 뒤 귀국길에 오른다.



  • 1. Bigmouth citizen angers nation with fabricated report on Sewol tragedy
  • 2. Media coverage on ship sinking has been pathetic
  • 3. 40 dead babies found in a hospital in Rio de Janeiro
  • 4. Victim's mother forgives the killer about to be executed at a scaffold
  • 5. Former diver comedian joins rescue force
  • 6. Death toll hits 25
  • 7. Victimized students' school wins table tennis championship
  • 8. World's most expensive gold-plated skateboard: $15,000
  • 9. Death toll reaches 28
  • 10. Uruguayan President world's poorest head of state?
Diplomatic Tennis Championships postponed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