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5-20 19:37
Updated : 2013-05-20 19:37

Propofol scandal might not be true

By Lee Kyung-min

Actresses accused of using propofol were not addicts as previously known, a doctor retracted his previous statement to prosecutors Monday.

The doctor, Ahn, 46, who treated Park Si-yeon, 34, Lee Seung-yeon, 45, Jang mi-inae said that he lied to the prosecution out of fear.

He was arrested on charges of using propofol illegally, and now awaits trial.

He destroyed the documents as asked by the management company of the actresses, and was worried that he might face punishment for lying, according to the statement as presented by the prosecutors.

The fact that he was suspicious about Lee Seung-yeon being an addict because of needle marks on her arm was not first-hand evidence, but hearsay, they said.

It was what a nurse said that he picked up.

Park Si-yeon wasn't showing signs of addiction as reported, either.

Addicts behave in an uncontrollable way, and she did not, Ahn said.

Previously he said that Park didn't seem to be in much pain, but she came frequently, which led him to believe that she was addicted.

Ahn and actress Lee Seung-yeon are close friends, and he was worried that he would be the target of the media gossip damaging his business at the hospital, the prosecutors quoted him as saying.



관련 한글 기사

프로포폴 투약 여배우들 의존성없었다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기소된 여배우들의 재판에서 담당 의사 안모 (46·구속기소) 씨는 20일 '여배우들에게 약물 의존 증상이 없었다' 며 검찰에서 했던 진술을 번복했다.

안씨는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성수제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박시연(본명 박미선·34), 이승연(45), 장미인애(29)씨에 대한 5차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주장했다.'이승연씨 등이 '더 자고 싶다.

쉬고 싶다' 등의 말을 하며 한차례 시술을 받은 후에 프로포폴을 추가로 투약해달라고 요구하지 않았느냐'는 검찰 측 신문에 안씨는 '조사 당시에는 그렇게 진술했지만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을 바꿨다.

안씨는 '이씨가 의존 증상을 보였다고 말한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진료 기록을 없앤 상황에서 벌을 받을까 두려웠고 검찰에서 선처를 받으려고 허위 진술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검찰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이씨의 팔에 주사자국이 있어 다른 병원에서도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이 아닌가 의심한 적이 있다'고 진술한 부분에 대해서도 안씨는 이날 재판에서 '직접 본 것이 아니라 간호사에게 들은 것'이라며 말을 뒤집었다.

그는 '박시연씨가 의존적 성향을 보였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의존적인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중독되면 통제가 안 되는데 박씨는 아주 얌전했다'고 진술했다.안씨는 검찰에서 '박씨의 척추 상태를 보면 많이 아플 것 같지 않은데도 자주 시술을 받으러 와 의존성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장미인애씨의 의존성 여부에 대해서는 '다른 의사가 진료해 잘 기억나지 않는다'며 검찰 조사 때 진술을 유지했다. 안씨가 이씨 매니저의 부탁을 받고 연예인들의 진료 기록을 파기한 사실도 재판 과정에서 드러났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안씨가 지난해 10월 프로포폴 투약과 관련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이씨 매니저의 부탁을 받고 연예인 일부의 진료 기록을 파기했다'고 밝혔다.

안씨는 검찰의 압수수색 당시에는 진료기록을 작성하지 않았다고 허위 진술했다고 검찰 측은 덧붙였다.

안씨도 재판에서 진료기록을 파기한 사실을 인정했다. 안씨는 '이씨와 친분이 두터워 구설에 오를까 걱정이 되기도 하고 개인적으로도 수사의 불똥이 튀어 병원에 문제가 생길까 봐 이런 사실을 속였다'고 밝혔다.

서울 강남의 K병원 원장인 안씨는 연예인들에게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 준 혐의로 구속기소돼 현재 재판을 받고 있다.




  • 1. Lesbians have more orgasms than straight women: study
  • 2. Morgue worker confesses to having sex with corpses
  • 3. Pageant contestant disqualified for skimpy bikini
  • 4. Teenager jailed for raping 91-year-old woman
  • 5. World's most expensive apartment boasts rooftop waterslide
  • 6. Indian woman carried skeleton in womb for 36 years
  • 7. 3 lawmakers arrested on alleged bribery
  • 8. 5 lawmakers at court hearings
  • 9. Actress Clara takes ice bucket challenge
  • 10. Snack company slammed for Sewol gaff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