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2-06 07:42
Updated : 2012-12-06 07:42

'Arirang' makes UNESCO's intangible heritage list

Korea's traditional folk song "Arirang" was added to UNESCO's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list on Thursday.

The Intergovernmental Committee for the Safeguarding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decided to inscribe the song on the heritage list during its seventh meeting Wednesday, Paris time, at UNESCO headquarters, the U.N. cultural agency said.

"Arirang" is not just one song but a variety of local versions handed down generation after generation in Korea. It is often dubbed a "second national anthem" or an "unofficial national anthem" of Korea because, due to its easy melody and tune, virtually all Koreans, even those living in North Korea and abroad, can sing at least part of it. Experts say there are thousands of variations of "Arirang" carrying the refrain, "Arirang, arirang, arariyo."

"While dealing with diverse universal themes, the simple musical and literary composition invites improvisation, imitation and singing in unison. A great virtue is its respect for human creativity, freedom of expression and empathy. Everyone can create new lyrics, adding to the song's regional, historical and genre variations, and cultural diversity," UNESCO said in a press release.

The lyrical folk song has inspired many literary and art works. Both the first full-scale Korean film and the first opera made by Koreans had the title "Arirang." The song has long served the role of rallying unity among Koreans both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other parts of the world.

The addition brought to 15 the number of South Korean items on UNESCO's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 List, including the Royal Ancestral Rite and Ritual Music at the Jongmyo Shrine, which the kings of the Joseon Dynasty used in ancestral memorial ceremonies, and "pansori," a traditional Korean style of narrative song.

The result has been widely expected since the committee's subsidiary body that pre-examines nominations recommended "Arirang" be placed on the list early last month, along with 17 other nominations. There have been no known nominations dropped in the final stage after being recommended by the subpanel, according to Seoul officials.

South Korea belatedly stepped up efforts to get "Arirang" on the UNESCO list after China included the song on its own national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list in May 2011, claiming that it is a folk song of an ethnic Korean group living in the northeastern part of the country.

Seoul previously unsuccessfully attempted to add "Jeongseon Arirang," known as the original version of the song, on the UNESCO list in 2009, but had made no aggressive efforts until then.

Prompted by the Chinese move, the Seoul government submitted a revised application to UNESCO to list the song as an intangible heritage in June this year. This time, the application included all versions of "Arirang."

"We hope the registration of Korea's most popular folk song as UNESCO cultural heritage will help increase the world's awareness of Korea and the South Korean people's perception of the importance of their own intangible cultural heritage," South Korea's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said in a statement. (Yonhap)

관련 한글 기사

아리랑,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확정

종묘제레·판소리 등 15건 보유, '전승 활성화에 박차'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Intangible Cultural Heritage of Humanity)에 등재됐다.
    유네스코는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제7차 무형유산위원회(Intergovernmental Committee For The Safeguarding Of The Intangible Cultural Heritage)에서 우리 정부가 신청한 아리랑의 등재를 확정했다.

이로써 한국은 종묘제례·종묘제례악, 판소리, 강릉 단오제 등 총 15건에 이르는 인류무형유산을 보유하게 되었다.

유네스코는 아리랑이 특정 지역에만 머무르지 않고 여러 공동체에서 세대를 거쳐 재창조되고 다양한 형태로 전승된다는 점을 주목하면서, 우리 정부가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법제를 갖춘 데다 등재 과정에서 학자와 연구자 등이 다양하게 참여했다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이는 등재 결정에 앞서 지난달 심사소위원회인 심사보조기구(Subsidiary Body)가 제출한 의견을 받아들인 것이다.

앞서 기구는 아리랑이 인류무형유산으로 등재할 충분한 가치가 있다는 의미의 '등재 권고' 판정을 내린 바 있다.

당시 기구는 '아리랑이 다양한 사회적 맥락 속에서 지속적으로 재창조되며 공동체의 정체성의 징표이자 사회적 단결을 제고하는 역할을 한다'면서 '아리랑이라는 하나의 유산에서 대단한 다양성이 내포되어 있다. 따라서 아리랑의 등재로 무형유산 전반의 가시성이 향상되고 대화 증진, 문화 다양성 및 인간 창의성에 대한 존중 제고 등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평가했다.

기구는 또 '아리랑의 인류무형유산 등재로 인한 부정적인 영향을 줄이기 위한 계획 수립에 공동체가 참여하였으며, 정부 차원에서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했다'면서 '등재 과정에서 관련 학자, 연구자, 지방정부, 공동체의 참여가 확보되었으며, 등재에 대한 동의서가 확보됐다'는 사실을 높이 평가했다.

앞서 우리 정부는 2009년 8월 '정선 아리랑'을 가곡·대목장·매사냥 등과 함께 인류무형유산 등재 신청 목록에 올렸으나 연간    국가별 할당 건수 제한 방침에 따라 정선 아리랑은 심사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후 남북 공동으로 한반도 전 지역 아리랑의 등재를 추진하려고 했지만, 사정이 여의치 않자 지난 1월 '아리랑'을 심사 우선순위로 정하고 6월 우리 정부 단독으로 등재 신청서를 냈다.

문화재청은 이번 '등재를 계기로 각 지역의 아리랑 전승을 활성화하는 방안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라며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의, 안정적인 예산 확보 등을 통해 내실 있게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화재청은 이를 위해 ▲아리랑 국가무형문화유산 지정 ▲아카이브 구축 ▲상설·기획 전시 ▲국내외 정기공연 개최 ▲학술조사·연구 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1. Defector Park Yeon-mi describes plight of N. Korean people in moving speech
  • 2. President Park's appointments erode public trust
  • 3. 'Daydreaming contest' to be held at Seoul Plaza
  • 4. Boseong residents irked by misleading '100 won taxi' campaign
  • 5. Obama gets last laugh after man jokes, 'Don't touch my girlfriend'
  • 6. Renee Zellweger's 'unrecognizable' new look sparks 'face-shaming' discussion
  • 7. McDonald's pushes shrimp burger in Korea
  • 8. NK releases US citizen Jeffrey Fowle
  • 9. Kerry: US could reduce troops if N. Korea denuclearizes
  • 10. Winners of 10th English Economic Essay Contes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