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1-07 17:19
Updated : 2012-11-07 17:19

Father and son make female foster child a plaything

A 16-year-old has been raised at the home of a 60-year-old Hwang since her parents divorced at three. Her mother was friends with Hwang's wife and fostered her. The girl grew up calling Hwang's wife "mother."

Hwang took in an additional five to six children under his care and his home was actually designated as a child care center in 2007. He placed the girl on his official register and received 150,000 won ($130) a month. She called him "father" and his 32-year-old son "brother."

But the father-and-son duo had something else in mind. In 2006, Hwang assaulted the girl, then aged just 10, sexually when his wife was out of the house. This continued through the following years.

Then in 2009, the son accused her of watching pornography and assaulted her sexually as well. In 2010 and 2011, the son took advantage of the girl in a truck that he drove on three occasions.

The welfare center made monthly visits to Hwang's home but strangely did not find anything out of the ordinary. It was only in June this year that she spoke about the nightmares she suffered to her form teacher.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launched an investigation and arrested Hwang's son for raping and handed over him to the prosecution for indictment, Hwang has been indicted without physical detention. Prosecutors said there was strangely no evidence of pedophilia in the case.



관련 한글 기사

위탁아동을 노리개로… 상습 성폭행 父子 기소

서울에 사는 여고생 A(16)양은 세 살 때 부모가 이혼하면서 황모(60)씨의 집에서 자랐다.

A양의 생모는 친구 사이인 황씨 부인을 믿고 아이를 맡겼다. 생모는 결국 연락이 끊겼고, A양은 황씨 부인을 엄마라고 부르며 컸다.

황씨의 집은 A양 외에도 5~6명의 아이를 위탁받아 길렀다. 보건복지부가 지도ㆍ감독하는 위탁가정지원센터는 2007년부터 황씨 가정을 위탁가정으로 선정했다. 황씨는 이때 A양을 자신의 호적에도 올렸고, 서울시는 황씨에게 아이 1명당 한 달에 15만원을 양육비로 지원했다.

A양은 황씨와 그의 아들(32)을 아버지, 오빠로 부르며 따랐다.

하지만 황씨 부자는 인면수심을 드러냈다. 황씨는 A양이 열 살이던 2006년 부인이 외출했을 때 위탁아동들을 목욕시키던 중 A양을 따로 불러 옷을 벗기고 성추행했다. 2007년에는 다른 아이들이 거실에서 TV를 보는 사이 작은방에서 A양을 성폭행했다. 황씨의 아들은 2009년 A양을 '야한 동영상 본 것을 알고 있다'고 협박하며 성추행을 시작했다. 2010년에는 자신의 화물차에서 A양을 성폭행하는 등 2011년까지 3차례 성폭행했다.

위탁가정지원센터는 황씨 집에 석 달에 한번씩 점검을 나갔고 위탁아동들과 상담을 했지만 이런 문제를 적발하지 못했다. 성에 대한 의식이 없던 어린 나이에 끔찍한 피해를 당한 A양은 지난 6월에야 학교 상담선생님에게 어릴 적의 악몽같은 기억을 털어놨다.

서울경찰청이 수사에 나섰고, 사건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안미영)는 황씨의 아들을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고, 황씨는 불구속 기소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황씨 부자는 성범죄 전과가 없었고 아동기호증 등의 특성도 나타나지 않았다.



  • 1. Jennifer Aniston wears inflatable bra to poke fun at Kim Kardashian
  • 2. Man flashes dragon tattoos, ditches hospital bill
  • 3. Kim Jong-un's sister emerges as key figure in N. Korea
  • 4. Passengers help free frozen plane
  • 5. One-legged fighter joins the big leagues
  • 6. Finance minister hints at easing layoff rules
  • 7. World's biggest solar power park completed
  • 8. Harvard Crimson gets 1st Korean-American president
  • 9. Ewha University aims high on healthcare
  • 10. Chicken chain gets burned for misleading investor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