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1-05 13:08
Updated : 2012-11-05 13:08

Korea's standoff missile purchase project faces hurdles

A U.S.-made air-to-ground missile South Korea has pushed to purchase in order to arm its main F-15K fighter jets does not fit the aircraft because of a design inconsistency with the missile, a senior procurement official said Monday.

The finding is expected to delay South Korea's project to purchase a standoff missile system to be loaded with its fighter jets so as to bolster its airborne combat capabilities against North Korea.

Lockheed Martin's Joint Air-to-Surface Standoff Missile (JASSM) with a 370-kilometer range has been considered a favorite, as the U.S. firm offered a cheaper price than its German competitor Taurus System's 500-km standoff missile.

A recent test showed, however, that Lockheed's JASSM doesn't fit the F-15K, as its upper wing folds only to the left side. The Defense Acquisition and Procurement Administration (DAPA) has asked Boeing, the F-15K maker, and Lockheed Martin about ways to install the missile on the F-15K, but both have not responded, the official said.

"To install the JASSMs in both wings of the F-15K, either F-15K's pylon or the JASSM's upper wing should be modified, but it would cost a lot," the official said.

If JASSMs cannot be installed in both of the F-15K wings, he added, it could cause imbalance in the aircraft, which raises the risk of loss of control and crashing.

While U.S. government has not given an answer for the request for the JASSM sale to Korea, the structural problem could further delay Seoul's plan to adopt the standoff missile system for the nation's fleet of 60 F-15K jets.

"Even if the U.S. government approves the JASSM sale to South Korea, it would be difficult to buy it if these problems are not resolved," the official said.

Another standoff missile by German defense contractor Taurus has a longer missile strike capability with a 500-km range, but it would need much more than the budget proposed by the government.

"The DAPA has negotiated with Taurus officials until recently, but gaps remain over the price," the official said, without elaborating.



관련 한글 기사

北 한방에 타격할 미사일이… 공군 '발칵'

공군 최신예 전투기 F-15K에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의 일종인 재즘(JASSM)이 온전히 장착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거리 370㎞인 JASSM은 유사시 북한의 핵시설과 지휘부 등 전략 목표를 원거리에서 정밀 타격할 수 있어 우리 군이 추진하는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 도입 사업의 유력한 후보로 꼽혀왔다.

군 관계자는 5일 'F-15K 한쪽(왼쪽) 날개에는 JASSM을 장착할 수 없어 방위사업청이 F-15K 제작사인 보잉과 JASSM 제작사인 록히드마틴에 답변을 요구했으나 양쪽 모두 명확한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전투기 날개에 미사일을 장착하려면 날개에 위치한 파이론(무장거치대)에 해당 미사일을 거치할 수 있어야 한다'며 'F-15K의 파이론이 상대적으로 크고 JASSM의 윗 날개가 왼쪽으로만 접히는 문제 때문에 F-15K의 양쪽 날개에 모두 JASSM을 장착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전투기는 이륙할 때 좌우 균형이 맞아야 하기 때문에 통상 동일한 미사일을 양쪽 날개에 장착한다. 한쪽 날개에만 미사일을 장착하게 되면 다른 쪽 날개에는 같은 무게의 모형 미사일을 달아야 한다.

따라서 전투기 한쪽 날개에 장착할 수 없는 미사일은 작전운용에 제약을 초래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군 소식통은 'JASSM을 F-15K의 양쪽 날개에 장착하려면 F-15K의 파이론 혹은 JASSM의 윗 날개에 변형을 가해야 하는 데 상당한 비용이 소요될 것'이라며 '미국 정부가 JASSM의 한국 판매를 승인해도 이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구매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 군은 2008년부터 장거리 공대지 미사일(JASSM급) 도입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시작해 미국 정부에 JASSM 판매승인을 요청했으나 아직 구매수락서(LOA)가 오지 않고 있다.

이 사업의 다른 후보인 독일의 타우러스(TAURUS)는 사거리가 500㎞로 길지만 비싼 가격이 걸림돌로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타우러스는 F-15K 양쪽 날개에 장착할 수 있고 사거리도 JASSM(370㎞)보다 길지만 가격이 비싸다'며 '방사청이 최근까지 타우러스 제작사측과 가격 협상을 벌였지만 인식 차를 좁히지 못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1. Viral 'wiggle' dance hits Korea
  • 2. Hikes in cigarette prices, residential, auto taxes to hurt poor
  • 3. Asiad to begin without residents' enthusiasm
  • 4. More singles look to dating apps during Chuseok
  • 5. U.S. man caught trying to swim to N. Korea
  • 6. Job recruiters look at resume photo first
  • 7. TV stations battle to land Seo Tae-ji interview
  • 8. James Bond devices pale next to old CIA gear
  • 9. 'Breast-enhancement' supplements seized
  • 10. Park rejects Sewol families' demands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