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1-21 09:34
Updated : 2012-11-21 09:34

Hotels turning into centers for sex trade

The police recently discovered an entire floor of a hotel in southern Seoul which is believed to have been used as a brothel.

The proprietor of a large-scale room salon (exclusive bar with female hostesses) on the 12th and 13th floors was apparently in a deal with the hotel management for using all 19 rooms on the 10th floor as locations for engaging in sex trade.

Instead of having to go down to the lobby to gain access to rooms, they were provided with keys right at the bar in what is known as "full salon." The police said they have already found eight hotels engaging in such illegal activities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One five-star hotel in the middle of Gangnam in southern Seoul had its operation suspended for two months for providing such illegitimate services. Sex trade has moved on up from motels and officetels to deluxe hotels.

The number of tourists from China and Japan has been increasing drastically and many of them are forced to stay at hotels in the outskirts of Seoul because of the lack of hotel rooms.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e shortage of hotel rooms in the capital district was estimated at 8,000 but an increasing number of hotels are apparently giving up their fundamental purpose of existence for some quick money.

Industry experts said with the number of foreign visitors breaking the 10 million mark Wednesday for the first time ever, the need for proper accommodation facilities is rising.

There have been complaints about poor signage in foreign languages and low quality of service at some hotels but adding sex trade to the menu is simply going too far, they said.




관련 한글 기사

모텔도 아니고 호텔서… 기가 막힐 노릇

서울 강남의 관광호텔 한 층이 통째로 성매매 장소로 사용돼온 사실이 경찰에 적발됐다.

호텔 12~13층에서 200평 규모의 대형 룸살롱을 운영하는 업주와 호텔측이 짜고 10층 객실 19개를 성매매 전용으로 사용했다는 것이다.

신원 노출을 꺼리는 성매수 남성들이 열쇠를 받기 위해 호텔 로비에 내려갈 필요 없이 객실로 바로 내려가도록 편의를 제공하는 이른바'변종 풀살롱' 방식의 불법영업을 하다 적발된 호텔이 올 들어서만 8곳이나 된다고 한다.

지난 5월에는 강남 한 복판의 유명 특급호텔이 성매매 장소로 객실을 내줬다가 2개월 영업정지를 당하기도 했다.

성매매 장소가 모텔과 오피스텔 등을 거쳐 고급호텔로까지 진출했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최근 중국과 일본 관광객들이 급증하면서 서울 시내 호텔에 방을 구하지 못한 관광객들이 수도권으로 밀려나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수도권 호텔의 객실이 8,000여 개 부족하다는 게 문화체육관광부의 집계다. 헌데 이들 호텔은 손쉬운 돈벌이를 하느라 관광호텔 본연의 역할을 내팽개친 셈이다. 일부 호텔이 상당수 객실을 성매매 장소로 제공하는 바람에 객실난이 심해진 것은 아닌지 당국은 따져볼 일이다.

우리나라가 외국인 관광객 연 1,000만 명 시대를 맞았다.

21일쯤 1,000만 명을 넘어서고 연말까지는 1,120만 명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를 계기로 숙박시설 확충 등 인프라 구축과 함께 질적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많다. 늘 지적되는 언어 소통과 안내표지판, 바가지 등의 문제 개선은 물론이고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호텔에서의 수준 낮은 서비스와 변태ㆍ퇴폐 영업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 1. 'Don't Jerk and Drive' campaign withdrawn
  • 2. Singer Chae Yeon not shy about claiming No. 2 spot in China
  • 3. After MMA loss, Song Ga-yeon's camp gets feisty
  • 4. Is singer Lee Jin-ah really this good?
  • 5. Teen gunned down over new coat
  • 6. Rideshare app Sidecar allows you to chose driver's gender
  • 7. Safety woes to shut down Lotte for now
  • 8. Korean Air may halt NY flights
  • 9. US Army Humvees for sale, starting at $10,000
  • 10. Prosecutors quiz Heather Cho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