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11-13 14:14
Updated : 2012-11-13 14:14

Seoul to ban smoking in all indoor facilities by 2020

Smoking will be completely prohibited in all indoor facilities in the Korean capital city of Seoul by 2020 as part of efforts to promote public health and protect the environment, the municipal government said Tuesday.

Under the slogan of "Smoke-Free Seoul City," the metropolitan government announced comprehensive policy measures to discourage smoking in the city.

In accordance with World Health Organization regulations, the city said it will push for a complete ban on smoking in indoor facilities used by the general public, including restaurants and bars, regardless of their size and function.

Currently, smoking is not allowed in facilities larger than 150 square meters, with the law set to go into effect on Dec. 8.


The city also decided to raise fines for indoor smoking from the current level of up to 30,000 won ($27.53) to 100,000 won.

To curb second-hand smoking on streets, smoking will be banned at more than 9,000 public places, or one-fifth of the city's total land area, by 2014, including 1,910 public parks, 5,715 bus stops, and 1,305 school zones, the city said.

With an aim to lower the smoking rate among the city's male adults from the current level of 44.2 percent to under 29 percent, the average among the member countrie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the city decided to set up more public clinics to help smokers give up tobacco and to urge the central government to raise cigarette prices.

"Smoking does harm to everybody, as it affects even non-smokers, worsens the inequality of health conditions among the public, and creates diverse social troubles over adolescent smokers," Seoul's Vice Mayor Kim Sang-bum said. "By declaring a smoke-free city, Seoul will take the lead in creating an environment to protect the public from the hazards of smoking." (Yonhap)



관련 한글 기사

서울시, 모든 실내 다중이용시설 '금연' 추진

2020년까지…'5대 금연정책 과제' 발표
실외 금연구역도 확대…담배 불법광고ㆍ업소진열 금지


서울시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규정에 맞춰 2020년까지 시내 음식점 등 모든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의 전면 금연을 추진한다. 또 내년 가로변버스정류장 5천700여곳을 금연구역으로 추가 지정하고 상반기 불법 담배광고에 대한 단속을 시작하는 등 간접 흡연 피해와 흡연율 저감을 위한 방안도 시행한다.

서울시는 14일 신청사 3층 대회의실에서 '금연도시 서울' 선포식을 개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5대 금연정책 추진과제'를 발표한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먼저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으로 내달 8일부터 금연이 시행되는 150㎡이상 음식점과 제과점, 호프집 등 8만곳에 대해 금연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홍보와 단속활동을 병행할 계획이다.

시는 나아가 실내 간접흡연 피해를 없애기 위해 규모에 상관없이 모든 실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전면 금연이 시행될 수 있도록 정부에 법령 개정을 촉구하는 한편, 자체 조례 제정을 통한 흡연 전면금지가 가능한지도 검토하기로 했다.

시는 또 내년 3월 21일부터 흡연 단속권한이 지방자치단체로 넘어옴에 따라 실내 금연시설에서 흡연하다 적발되면 부과하던 범칙금 2만~3만원의 2~3배에 달하는 5만~10만원의 과태료를 물릴 예정이다.

현재 시내 광장과 공원, 중앙차로버스정류장 등에서 시행되는 실외 금연구역도 내년 가로변 버스정류소 5천715곳, 2014년 학교절대정화구역 1천305곳까지 확대된다.

시는 이를 통해 2010년 현재 32.2%인 실내 간접흡연 경험률을 2020년 20%까지 낮추고, 97.5%인 실외 공공장소 간접흡연 경험률은 75% 이하로 낮출 계획이다.

시는 아울러 현재 연간 5만명 이상 등록ㆍ관리 중인 보건소 금연클리닉 기능을 확대하고, 담뱃값 인상 정책을 적극적으로 시행토록 정부에 촉구하는 등 현재 44.2%인 서울 성인남성 흡연율을 2020년까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평균수준인 29%대로 낮출 방침이다.

시는 청소년 흡연율을 낮추고자 내년 상반기부터 불법 담배광고를 단속하고, 업소 내 담배 진열을 금지하도록 법 개정을 촉구할 예정이다.

시는 이 밖에 남성 소득수준별 흡연율 격차를 2010년 13.6%에서 10% 이하로 줄이기 위해 취약계층 금연상담이나 금연진료를 확대하고, 서울시 금연정책추진단을 만들어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금연정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김상범 서울시 행정1부시장은 '흡연은 간접피해나 건강불평등 심화, 청소년 흡연문제 등을 볼 때 모두의 문제가 됐다'며 '금연도시 선포를 계기로 흡연과 간접흡연으로부터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는 환경 조성에 앞정서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 1. New ad queen title goes to military idol girl
  • 2. Indian soccer player dies after goal celebration goes tragically wrong
  • 3. Defector Park Yeon-mi describes plight of N. Korean people in moving speech
  • 4. Park's popularity dips
  • 5. President Park's appointments erode public trust
  • 6. Seo Tae-ji's interview with journalist gets big ratings
  • 7. Foreign celebrities busted for visa violation
  • 8. 'Daydreaming contest' to be held at Seoul Plaza
  • 9. Runner with cerebral palsy touches Korea with inspirational words
  • 10. Boseong residents irked by misleading '100 won taxi' campaign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