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9-06 18:49
Updated :  

Mobile firms ordered to reveal data on rates

By Na Jeong-ju

The Seoul Administrative Court ordered the country’s telecommunications watchdog Thursday to release data on how mobile carriers set their rates for their second-and third-generation services between 2005 and 2011.

The verdict is expected to put greater pressure on firms to lower mobile fees amid speculation that they charge excessive rates.

The court ruled in favor of a civic group which filed a suit against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KCC) in July last year after the KCC rejected its petition to publish the data.

At the time, the commission claimed making public such information could infringe on business interests of mobile carriers.

“The KCC must reveal the requested data to serve public interest. We can’t determine that doing so is against the interest of the firms,” Judge Park Jeong-hwa said. “Rather, keeping the information secret doesn’t comply with existing laws.”

The judge, however, turned down a petition from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to reveal some sensitive business information, including the firms’ assets, depreciation expenses and operational costs.

The long-term evolution (LTE) service for smartphones, currently the flagship business for mobile carriers, was excluded from the ruling.

The civic group welcomed the verdict, saying it will step up a public campaign to achieve cheaper mobile rates.

“Thursday’s ruling means keeping how mobile rates are set secret is against the public’s interest. Accordingly, we will demand related information from the firms and the KCC and try to prove that they have charged excessively,” said Cho Hyung-soo, a lawyer for the group.

“We will consider whether to file a petition to demand information on the LTE service as well.”

The nation’s three telecom carriers — SK Telecom, KT Corp. and LG Uplus — already cut the monthly basic rate by 1,000 won last year but pressure is to continue amid inflation.

The mobile rate could become a campaign issue ahead of the Dec. 19 presidential election as political parties are moving to include it on the main campaign agenda.

The ruling Saenuri Party earlier promised that it will pressure firms to cut rates for voice calls by 20 percent, with another 20 percent discounted for used handsets or imported ones. Under the scheme, the carriers may lose a combined 1 trillion won in revenue each year.

Opposition parties have also promised to keep pressuring carriers to abolish their basic rate and subscription fees and provide text messages for free.

The moves were triggered by a series of reports that showed charges were among the highest phone rates of the member nations of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OECD).

관련 한글 기사

법원 "휴대전화 요금 원가자료 공개하라"

"방통위 비공개 처분 위법"…대부분 공개 명령
LTE 서비스는 직접 관련 없어


휴대전화 요금이 어떻게 산정되는지 원가 자료를 공개하라는 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박정화 부장판사)는 6일 참여연대가 방송통신위원회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거부처분 취소 청구소송에서 "원가 산정 자료를 공개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해당 자료가 공개된다고 해서 통신사업자의 정당한 이익을 현저히 해칠 우려가 있다고 보이지는 않고, 기간산업으로서의 통신사업 특성을 고려하면 정보를 공개함으로써 방통위의 감독·규제 권한 행사에 대한 투명성과 정당성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법원이 공개를 명령한 자료는 `요금 원가 산정을 위해 필요한 사업비용 및 투자보수 산정 자료', `이동통신 3사가 방통위에 제출한 요금산정 근거 자료', `이용 약관의 신고·인가와 관련된 적정성 심의 평가 자료' 등 청구된 자료 대부분이다.

재판부는 다만 `사업비용 및 투자보수 산정 자료' 가운데 개별유형자산, 취득가액, 감가상각비 등 세부항목은 영업상 비밀에 해당되므로 비공개가 타당하다고 덧붙였다.

또 방통위 통신요금 인하 태스크포스(TF)의 의사록·회의록 등을 공개하라는 일부 청구는 각하했다.

참여연대가 청구한 자료가 적용되는 시기는 2005∼2011년으로 2·3세대 통신 서비스에 해당되며, 근래 보급이 확산하는 `4세대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와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

향후 LTE 서비스에 대해서도 원가자료 공개 소송을 낼 경우 어떤 판단이 나올지도 주목된다.

참여연대는 작년 5월 `이통3사가 책정한 통신요금의 거품이 지나치다'며 요금 원가와 요금 산정 관련 자료, 요금 인하 논의와 관련한 최근 회의록 등을 공개하라고 방통위에 청구했다.

그러나 방통위가 대부분의 자료를 "법인의 영업상 비밀에 관한 사항이 다수 포함됐다"며 비공개 결정하자, "정보 공개로 이통업체들의 정당한 이익을 해한다고 볼 아무런 증거가 없다"며 작년 7월 소송을 냈다.

참여연대 측을 대리한 조형수 변호사는 "전파의 공공재적 성격과 요금이 국민 경제에 미치는 큰 영향을 고려해 재판부가 판단했다고 본다"고 환영한 뒤 "향후 관련 정보가 공개되면 요금이 적절히 산정됐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방통위는 재판 결과에 대해 "판결문을 확인한 뒤 항소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법원 관계자는 "국민전체의 삶에 중요한 의미를 가지는 이동통신 서비스의 공공적 성격에 비춰봤을 때 방통위가 이통사의 영업 비밀과 관련된 핵심정보를 제외하고는 요금책정과 관련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취지의 판결"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1. New ad queen title goes to military idol girl
  • 2. Indian soccer player dies after goal celebration goes tragically wrong
  • 3. Defector Park Yeon-mi describes plight of N. Korean people in moving speech
  • 4. Park's popularity dips
  • 5. President Park's appointments erode public trust
  • 6. Foreign celebrities busted for visa violation
  • 7. Seo Tae-ji's interview with journalist gets big ratings
  • 8. 'Daydreaming contest' to be held at Seoul Plaza
  • 9. Boseong residents irked by misleading '100 won taxi' campaign
  • 10. Obama gets last laugh after man jokes, 'Don't touch my girlfriend'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