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3-01 16:47
Updated : 2012-03-01 16:47

F-15K jets fly blind to enemy attacks


F-15K fighter jet
By Lee Tae-hoon

At least 7 percent of F-15Ks, the most advanced fighter jets that Korea has ever purchased, have been flying with a malfunctioning electronic countermeasures (ECM) system over the past few years, according to multiple sources Thursday.

No less than four of the country’s 52 F-15Ks in service are operating with a defective ALQ-135M, an internal ECM system manufactured and supplied only to Korea by Northrop Grumman, they said.

“Korea has set aside $56 million to procure six ALQ-135Ms to use them as spare parts as the critical electronic warfare suite of the F-15Ks frequently breaks down,” a senior government official said.

“Nevertheless, we have been facing great difficulties in procuring them mainly because the customized advanced ECM system is used only in Korea and is no longer manufactured.”

A senior Air Force official noted that the operational rate of F-15Ks, the mainstay of the country’s Air Force fighter fleet, is estimated to be about 84 percent, and that about 7 percent of them fly with defective self-protection measures.

“The rate of fully operational F-15Ks is estimated to be at 77 percent or lower,” he said asking for anonymity. “If an enemy fires a missile toward an F-15K with a faulty ALQ-135M, the pilot will most likely fail to notice the imminent threat and lose the chance to avoid it.”

The ALQ-135M is capable of helping a fighter jet manage and defeat multiple threats simultaneously, prioritizing and neutralizing the most imminent dangers. It significantly increases the chance of dodging incoming missiles and provides optimal countermeasures based upon the mission environment, threat lethality and mission priority.

“Pilots flying an F-15K with a malfunctioning ALQ-135M will be unaware of the danger when an enemy fighter locks onto their aircraft and fires a missile,” the Air Force official said.

Military insiders said that Korea must address the defective ALQ-135Ms as soon as possible because the survival rate of an $80-million F-15K is seriously undermined without the countermeasure in combat.

They stressed the country has been having difficulty securing parts for F-15Ks largely because 73 percent, or 159 of the 219 electronic warfare system parts, are uniquely designed to meet the needs of the Korean Air Force.

“I assure that Korea will not make a mistake again and buy a fighter jet with unique components,” a senior government source said.

The official noted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is negotiating with the U.S. government for possible sales of ALQ-135s through Foreign Military Sales.

Defense insiders say that the U.S. government informed Korea that it will take about 26 to 32 months to deliver new ALQ-135s upon signing a contract, which will be only possible after June 15.

They argued that Korea should purchase them through commercial sales as the delivery time for the ECM systems can be significantly shortened.

The unit cost for the first lot of 40 F-15K airframes and engines (fly away cost) was 75.3 billion won ($84.4 million), but rose to 87.66 billion won for the second lot of 20.

The maintenance cost for Korea’s F-15Ks has jumped nearly 10-fold over the past four years, from 9.7 billion won in 2008 to 95.82 billion won in 2011, according to a National Assembly document.

관련 한글 기사

[단독] F-15K 전투기, 적공격에 눈먼 장님 신세 돼

"FX 3차 사업, '고유형상'에 '고'자도 안나올 것"

우리 공군이 보잉사로부터 인도 받은 52대의 F-15K 전투기 가운데 최소 7% 이상이 항전장비 고장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부품조달이 어려워 적의 공격으로부터 무방비 상태로 임무를 수행해 오고 있다고 복수의 관계자가 1일 밝혔다.

이들에 의하면 항전장비가 고장이 났음에도 불구하고 낮은 가동률을 높이기 위해 사실상 눈먼 장님인 신세로 작전에 투입되고 있는 F-15K 전투기는 최소 4대 이상이다.

군은 F-15K의 가동률을 84% 수준까지 끌어 올렸다고 말하고 있지만 사실상 제대로 작전을 수행 할 수 있는 F-15K 전투기는 77%도 안 된다는 지적이다.

이는 적의 레이더를 무력화 시키거나 교란하여 적기가 조준하지 못하게 하는 ALQ-135M 전자방해장비(ECM=Electronic Counter Measure)가 잦은 고장이 남에도 불구하고 미국으로부터 부품조달과 수리를 받는데 많은 애로사항이 있기 때문이다.

노스롭 그루먼사의 ALQ-135M 개량형 전자방해 장비는 전세계에서 한국에만 판매된 모델이기에 수리를 맡기더라도 1년 이상이 걸리며 부속을 적기에 확보해 놓는 데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다.

방사청은 항전장비 고장이 잦아지자 ALQ-135M 6대 추가구매하여 수리부속으로 쓰고자 2009년 국회로부터 5600만 달라 (약 625억원) 요구, 승인을 받았으나 아직까지도 예산을 집행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이다.

한 정부 관계자에 의하면 방사청은 노스롭 그루먼사와 2010년 ALQ-135M 구매협상을 진행했지만 MCI (제품품질 보증) 문제를 놓고 서로 이견을 좁히지 못해 구매를 포기했다.

그는 현재 방사청이 대정부간 구매(FMS) 방식으로 미정부로 부터 ALQ-135M을 구매하려 시도하고 있으나 FMS 구매 시에는 6월 15일 이후에나 계약이 가능 해 아무리 빨리 사업을 추진해도 여러 절차를 걸치다 보면 올해 하반기나 되어야 계약이 이루어질 것이라 전망했다.

FMS로 구매 할 경우에는 양도 시까지는 약 26개월에서 32개월 정도의 추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산된다. 때문에 적 전투기가 조준(Lock on)하고 미사일을 쏘더라도 제대로 피하지도 못하고 격추 될 가능성이 높은 고장난 F-15K를 적어도 앞으로 몇 년간은 운영할 수 밖에 상황이다.

이에 대해 공군 관계자들은 하루라도 빨리 ALQ-135M를 구입해 안보공백을 최소화해야 한다 주장하다. 이를 위해 공군은 ALQ-135M 구매사업을 다시 상업구매 방식으로 전환하고 품질보증 문제에 대해 타협점을 찾는 방안을 방사청에 제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공군 군수참모부에 의하면 F-15K의 항공전자계통 219개 품목 중 고유형상(한국에만 납품된 제품)은 159 품목이나 돼 안정적 수리부속 확보에 큰 어려움을 겪고있다.

한 군수 관계자는 차세대 전투기 60대를 추가로 구매하는 FX 3차 사업에는 “고유형상에 고자도 안 나올 것” 이라며 앞으로는 한국에만 조달되는 부품 또는 장비를 구매해 사후 관리에 골머리를 썩는 실수를 절대로 되풀이 하는 일은 없을 거라 말했다.



  • 1. Death toll: 56
  • 2. Rescuers fight time to find hundreds missing in sunken ferry
  • 3. Government loses trust
  • 4. Ilbe members insult Sewol victims, families
  • 5. Survivors of sunken ferry show serious signs of depression: hospital
  • 6. Police hunt civilian diver over rescue allegations
  • 7. Captain of sunken ferry, two other crewmembers arrested
  • 8. Sewol's last minute communication with traffic control tower revealed
  • 9. Sunken ferry's operator involved in numerous accidents: records
  • 10. 12-year-old gives birth, boyfriend is 13.
Diplomatic Tennis Championships postponed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