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3-22 10:58
Updated : 2012-03-22 10:58

81% of Koreans discontent with life

By Lee Hyo-sik

More than eight out of 10 Koreans are dissatisfied with their life, an international research firm said Wednesday.

In an online survey of 19,216 adults ― including 1,000 Koreans ― residing in 24 countries, Ipsos said 81 percent of Korean respondents disagreed with the statement: ``My life is fine the way it is and I don’t need to live better.’’

Hungary was the only nation that recorded a higher ratio of dissatisfaction than Korea at 89 percent, meaning Koreans feel unhappier about their life than most other nationals.

Worldwide, only 64 percent of global citizens said they needed to live better.

When asked about whether they wish they had a plan for living better, 90 percent of Korean respondents said they do.

About 81 percent of Koreans either strongly or somewhat agreed to the statement that living better is more difficult than ever before.

The survey also found 85 percent think living is no longer just about physical or mental health, indicating Koreans increasingly put greater weight on leisure and other activities that can improve their quality of life.

``About 90 percent of Koreans said living better requires a plan, while the remainder said living better just happens and is not something they can do anything about,’’ Ipsos said. “Asked about whether a strong national economy is important to individuals in improving their own personal wellbeing, 82 percent said it was.”

Improving living conditions (84 percent) and strengthening family relations (83 percent) were also cited as prerequisites for having a better life, it said.

Respondents were allowed to give multiple answers.

About 74 percent also said learning something new or finding a new challenge was crucial for enjoying a better life, followed by more exercise (69 percent) and more or better sleep (64 percent) and eating better (62 percent).

Among 24 countries, Saudi Arabia was found to be the happiest nation as 64 percent of its citizens said they are very or somewhat content with the way their lives are.

India came in second at 60 percent, followed by Sweden at 57 percent, Germany at 48 percent, Canada at 46 percent, Australia at 44 percent and Britain at 42 percent.
관련 한글 기사

한국인에 "현재 행복한가" 물어보니… 깜짝

한국인의 81%가 현재의 생활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입소스(Ipsos)는 최근 한국인(16세∼64세) 1천명 정도를 포함해 세계 24개국의 1만9천2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

이 조사에 응한 한국인들은 "현재의 생활에 만족하느냐"는 질문에 2%가 "매우 그렇다", 17%가 "어느 정도 그렇다"고 대답했다.

전체의 81%가 현재의 삶에 대해 불만을 갖고 있는 셈이다.

생활개선을 위한 계획이나 처방이 있었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는 90%가 "매우" 또는 "어느 정도" 동의한다고 했다.

또 삶을 개선하는 것이 과거 어느 때보다 어려우냐는 질문에 28%는 "매우", 53%는 "어느 정도" 그렇다고 답했다.

대상자의 85%는 생활의 개선을 단지 육체나 정신 건강이 아닌 전체적인 차원으로 보고 있다고 응답했다.

한국인의 90%는 계획을 세우면 삶을 개선할 수 있다는 태도를 보였지만, 10%는 삶이라는 것이 하늘이 정한 것일 뿐 개인이 계획한다고 달라질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는 입장이었다.

"국가 경제가 좋아야만 개인 생활의 개선이 가능한가"라는 물음에는 40%가 "매우", 42%가 "어느 정도" 그렇다고 답했다.

`생활 조건의 호전'(84%), `가족관계 강화'(83%), `식단 개선'(62%), `충분한 숙면'(64%), `새로운 도전과 공부'(74%), `더 많은 운동'(69%), `새로운 직업과 경력'(69%)도 나은 생활의 조건으로 거론됐다.

이밖에 `악화된 인간관계의 해결'(73%), `더 많은 친구 사귀기'(68%), `성생활 개선'(59%), `체중 감량'(62%), `애인 사귀기'(61%), `봉사활동과 기부'(51%) 등도 삶의 개선을 위해 필요한 요소로 꼽혔다.

세계 전체적으로 보면 현재의 생활에 만족하지 못한다는 대답이 64%로 한국 보다 낮았다. 또 81%는 삶을 개선하기 위한 계획이나 처방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계획을 세우면 삶이 좋아질 수 있다고 보는 사람이 73%를 차지했지만 27%는 개인의 힘으로는 안된다는 비관론을 갖고 있었다.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행복지수가 가장 높은 나라는 사우디 아라비아였다. "매우"(26%), "어느 정도"(38%) 등 전체 국민의 64%가 현재의 생활에 만족한다고 대답했다.

이어 인도(60%), 스웨덴(57%), 독일(48%), 캐나다(46%), 호주(44%), 영국(42%), 중국.프랑스(41%) 순으로 만족도가 높았다.

이번 조사는 입소스가 로이터 통신의 의뢰를 받아 이번달에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1천명당 ±3.1% 포인트다.(연합뉴스)


  • 1. Chinese bar could get fined for scantily-clad women
  • 2. Actress breaks down after surprise Blue Dragon win
  • 3. US school accuses FTC of harassment
  • 4. Bra advertisement too hot for TV
  • 5. Chinese boy tells Xi to lose weight (but not be as skinny as Obama)
  • 6. S. Korea bans pro-N. Korean minor party
  • 7. Nut case eclipses `memogate'
  • 8. Texas plumber's truck ends up in extremist's hands
  • 9. Sony cancels release of 'Interview' after threats
  • 10. British cook turns 'trash' into sustainable food movement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