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1-01 13:59
Updated : 2012-01-01 13:59

S. Korean ‘Dear Leader’ double facing grim future



He has been the spitting image of Kim Jong-il for more than decade, with his bouffant hairdo, large glasses and olive green suit.

And while he got plenty of abuse in the street from the misguided few who really thought he was the North Korean dictator, South Korean Kim Young-sik was never short of work as his double, according to the Daily Mail Friday.

But now it looks like the good times are over and southern Kim will have to hang up his wide-waisted trousers for good following the death of northern Kim.

“People try to comfort me, saying some figures are more famous when they're dead, but I don't think it will be the case with Kim,” said the engraver, according to the newspaper. But he added wistfully, “I feel very empty, as if a part of me died.”

Kim Young-sik, 61, said he never dreamt of becoming a part-time communist ruler and fell into the role by accident.

He said, “One day after I got out of the shower and my hair was very curly, people told me I looked like Kim Jong-il.”

When then-South Korean President Kim Dae-jung began the Sunshine Policy of reconciliation with the North in the late 1990s, he started to be noticed and was invited to appear on television.

Since then, he has enjoyed an illustrious career appearing on Japanese TV, in a Middle East chocolate commercial, and in 1995 South Korean film “The Rose of Sharon Blooms Again,” the Daily Mail reported.
관련 한글 기사

'분신이 죽은 것 같아' 김정일 닮은 그의 이야기

“공허한 마음이 듭니다. 저의 일부분이 죽은 거 같아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사망은 큰 사건이지만, 우리나라 사람 중 김 위원장의 사망을 피부로 체감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

하지만 이 사람만은 다르다. 그는 “공허하다”고 했으며, 앞으로 자신의 미래가 어떻게 될지 불안하다고도 했다. 김 위원장과 똑같은 외모로 주목받았던 김영식(61)씨 이야기다.

30일 영국의 데일리메일 등 전 세계 외신들은 지난 10여년간 김 위원장과 비슷한 외모로 주목받아왔던 김씨의 이야기를 조명했다고 조선닷컴 등 국내 언론 보도가 전했다.

김씨는 김 위원장과 닮은 외모로 일약 유명인사가 됐다. 일본의 여러 방송에 출연했고, 중동에서는 초콜릿 광고도 찍었다. 1995년에는 김진명씨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에도 출연했다. 그가 김 위원장의 모습을 하고 다니게 된 계기는 단순하다.

어느 날 갓 샤워를 하고 나온 그의 모습을 보고 사람들이 “김정일과 닮았다”고 했고, 그때부터 김 위원장처럼 꾸미고 다니기 시작했다. 김대중 정부가 햇볕정책을 천명하면서 김 위원장의 모습이 사람들에게 많이 노출되자 김씨의 주가는 더욱 올랐다.

김씨는 평소에 길을 오갈 때도 김 위원장 특유의 머리를 하고, 선글라스를 쓰고, 갈색 점퍼를 입고 다녔다. 그를 잘 모르는 사람들은 “독재자”라 소리치며 저주를 퍼부었지만, 김씨를 아는 사람들은 “김정일!”이라고 장난스럽게 외치며 손을 흔들었다고 보도는 전했다.


  • 1. Korea rejects Japan's help for Sewol tragedy
  • 2. A photograph of the half sunken ferry 'the cruelest photo'
  • 3. US Navy joins ferry rescue operation
  • 4. Russian politician yells “Rape her” to pregnant journalist
  • 5. I'm afraid to look at the window: Sewol survivor
  • 6. Ferry captain may be charged with homicide
  • 7. PM sleeps in pricey Jindo pension, families sleep in cold gym
  • 8. Culture can't explain it all
  • 9. Ilbe manipulates yellow ribbon image into own emblem
  • 10. Death toll reaches 157
Diplomatic Tennis Championships postponed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