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1-04-08 14:52
Updated : 2011-04-08 14:52

Giant earthworm at Chernobyl raises fear of radiation



First a monster catfish and now a massive worm? The recent finding of another mutated animal near Chernobyl has made a large impact.

Lately, pictures of four-meter-long catfish and a fat, one-meter earthworm, both 10 times their normal size, have been gaining attention after being posted on the Internet.

The giant worm resembled an eyeless snake due to its length as well as its thickness.

Because these findings were made near the Chernobyl disaster site, many are worried about the leaked radioactive substances in Japan. The non-stop aftershocks and the fear of a nuclear explosion do not help in easing concerns.

“Genetic mutations caused by the Chernobyl incident have been continuously found,” “I wonder how long it will take to find affected species in Japan?” a netizen asked.




체르노빌 거대 지렁이.. 방사능 피해 공포 '극대화'

체르노빌 인근에서 유전자 변형인 것으로 보이는 괴물 메기에 이어 거대 지렁이도 발견돼 적지않은 파장이 일고 있다.

체르노빌 인근에서 유전자 변형 생물체가 발견되자 일본 대지진으로 인한 방사능 유출에 대한 경계심도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끊임없이 여진과 원전 폭발의 두려움이 남아있기 때문.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일반 메기보다 10배나 큰 4m의 거대 메기와 일반 지렁이 크기보다 10배에 달하는 1m길이의 통통한 지렁이의 사진이 게재됐다.

이 거대 지렁이는 길이만 긴 것이 아니라 굵기도 두꺼워 마치 눈 없는 뱀을 연상케 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체르노빌 사태로 인한 유전자 변형이 계속해서 발견되고 있다" "일본 대지진 피해로 인한 사례가 언제쯤 고개를 들지 모를 일이다"등의 반응으로 두려움을 드러내고 있다.


  • 1. 290 missing as ferry with 477 passengers sinks off south coast
  • 2. Solid S5 sales to bolster Samsung
  • 3. Nine dead, 287 missing in ferry sinking off southwestern coast
  • 4. Cannibal brothers found feasting on human head again
  • 5. 290 missing; six dead
  • 6. 'Wrong instructions increased death toll'
  • 7. Ancient historic site found in Siberia
  • 8. Scrotum jerk takes awful turn for teenager
  • 9. KBS under fire for mistranslating baby star's Japanese words
  • 10. 'Telephone Bus' a booming business in NK
Welcome to Expat Corner
Experienced reporters wanted
Koreatimes.co.kr puts on a new dr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