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0-09-12 18:04
Updated : 2010-09-12 18:04

US approves sale of stealthy F-15 to South Korea


Boeing’s stealthy F-15 Silent Eagle makes its maiden flight over St. Louis Airport in the United States on July 8, 2010. / Courtesy of Boeing

By Jung Sung-ki

U.S. aerospace company Boeing is looking to compete for a major fighter acquisition project in South Korea after receiving Pentagon approval to export the stealth version of its F-15 aircraft, Silent Eagle, according to Boeing and South Korean procurement officials.

The F-15SE export approval for South Korea is the first of its kind, as Boeing is offering the aircraft to other current users such as Israel, Singapore and Saudi Arabia.

Boeing is vying with U.S. Lockheed Martin and the European consortium EADS for Seoul’s third-phase F-X program that requires as many as 60 stealth fighters. The F-X III is to start as early as next year.

“Boeing submitted requests for licenses to brief South Korea about the F-15SE’s capability,” a Boeing official told The Korea Times on condition of anonymity. “The DSP-5 unclassified license for the export of unclassified items was approved in July, and the DSP-85 classified license for sensitive equipment was subsequently approved in August.”

The classified items include the F-15SE’s radar cross-section treatments and electronic warfare suite, said the official.

In a related move, a group of U.S. Air Force officers in charge of the stealth aircraft’s foreign military sales (FMS) program will visit South Korea this week to brief the South Korean Air Force and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PA) about the aircraft’s capabilities, according to Boeing and DAPA officials.

Officials from the Joint U.S. Military Affairs Group-Korea (JUSMAG-K) will also attend the briefings. The group is attached to the U.S. Embassy in Seoul with missions to support and coordinate Korea-U.S. alliance affairs, including the FMS program.

“The team will specify the degree of frontal aspect radar cross-section signature for the Silent Eagle in a closed-door briefing to the ROKAF Thursday at the Gyeryongdae military headquarters,” a DAPA official said, adding his agency will receive the same briefing on Friday.

“It’s certain that how much Boeing can reduce the fighter’s radar cross-section is a key consideration for South Korea’s potential selection of the Silent Eagle in the competition,” the official said. “We’re very interested in how much it can do and to what level the U.S. will allow the application of its latest stealth technologies to the Silent Eagle.”

Boeing, which already had won the previous two phases of F-X deals for 61 F-15K aircraft, unveiled the F-15SE concept in March last year. The first flight of the F-15SE flight demonstrator was made July 8.

Upgrades available for the F-15SE include active electronically scanned array (AESA) radars, radar absorbent coatings, large digital cockpit displays, fly-by-wire software, canted tails and bolt-on internal weapons bays.

The Silent Eagle, however, is expected to be fighting an uphill battle against the Lockheed Martin F-35 Lightening II and the Eurofighter Typhoon for the F-X III contract.

Compared to the all-stealth F-35 aircraft, the F-15SE only features the frontal-aspect radar cross-section, which is one of the reasons why the U.S. Air Force won’t use the aircraft.

In addition, Boeing is reportedly having difficulties engaging potential suppliers and international risk-sharing partners.



[단독] 美정부 보잉 F-15 스텔스 전투기 한국 수출 승인

정성기 기자

미국의 보잉社가 미 정부로부터 F-15의 스텔스 버전인 ‘사일런트 이글’의 한국 판매 승인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F-15SE에 대한 한국 수출 승인은 미 정부가 사일런트 이글에 대한 해외 판매 첫 승인이다. 보잉은 현재 F-15를 운용하고 있는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싱가폴 등에도 사일런트 이글 판매를 위해 미 정부에 승인 요청을 해 놓은 상태이다.

한 보잉 관계자는 “보잉사는 미 정부에 한국에 F-15SE에 대한 구체적인 성능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했다”면서 “DSP-5라 불리는 일반 품목 수출 면허는 지난 7월에 승인을 받고 8월에는 DSP-85미 수출통제 품목에 대한 면허를 받았다”라고 전했다.

그는 “DSP-85 수출승인서에는 사일런트 이글의 RCS 기술과 전자전 장비 등에 대한 품목이 포함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미 공군의 FMS관계자들은 이번주 한국을 방문해 한국공군 관계자들에게 사일런트 이글의 스텔스 기능을 포함한 구체적인 성능을 설명할 계획이 것으로 알려졌다. 방사청 역시 같은 브리핑을 받을 예정이며, JUSMAG-K관계자들도 동석할 예정이다.

한 방사청 관계자는 “미 공군 관계자들이 목요일 계룡대에서 한국공군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사일런트 이글의 전방 스텔스 성능 정도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을 할 예정이며 금요일엔 방사청에 같은 설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사청 관계자는 “보잉이 얼마나 RCS를 줄일 수 있느냐는 분명히 한국의 사일런트 이글 구매에 대한 중요한 고려 사항이 될 것”이라며 “그것이 얼마나 가능하며 미 정부가 어느 정도의 스텔스 기술 적용 여부를 승인해 주느냐에 큰 관심이 있다”라고 덧붙였다.

이미 1.2차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주한 보잉사는 작년 3월 스텔스 버전의 F-15SE 컨셉을 공개한 바 있다. 지난 7월에는 F-15실증기의 첫 비행이 이루어 졌다.

F-15SE의 주요 성능 개량으로는 AESA레이더, 레이더 흡수 도료, 대형 전자 계기판, 전자 항공제어 소프트웨어, 수직 꼬리 날개, 내부 무장체계 등이 있다.

하지만 사일런트 이글은 향후 록히드 마틴의 F-35와 유로파이터 타이푼과 힘겨운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전천후 스텔스 기능을 자랑하는 F-35와 비교, 사일런트 이글은 전방 스텔스 기능만을 가지고 있다는 약점이 있고, 이는 미 공군이 F-15 사일런트 이글을 향후 운용하지 않기로 한 이유이기도 하다.

또한 보잉은 사일런트 이글 프로그램에 대한 협력 업체 및 국제 공동 파트너를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 1. Brazil's 'woman-town' calls for single guys
  • 2. Beauty contestant runs off with pricy tiara
  • 3. Teen catches largemouth bass from sewer
  • 4. Woman learns that she married brother
  • 5. Short men less prone to divorce: study
  • 6. One-fifth of women 'stalk' ex-lovers on Internet: survey
  • 7. Reason I married my husband…'I was blinded by love'
  • 8. Samsung, LG ready to display future of electronics
  • 9. Korea top choice for US missile shield
  • 10. National baseball player criticized for chucking water at audienc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