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7-21 14:30
Updated : 2014-07-21 14:55

Lee Min-ho plans global tour to meet fans

Korean actor Lee Min-ho, equally popular at home and in Asian countries such as China, will begin a "global" tour in September to meet his overseas fans.

The tour will include stops in Asian cities including Beijing and Tokyo and also North American cities, according to management agency Starhaus Entertainment, which plans to release a final schedule soon.

Lee held fan events in eight Asian cities last year and sold more than 52,000 tickets.

The actor rose to stardom after appearing in the Korean remake of the teen romance drama, "Boys Before Flowers," in 2009.

He is filming "Gangam Blues," a crime drama with Yoo Ha as director.


관련 한글 기사

이민호, 9월 글로벌 팬미팅 투어 시작

한류스타 이민호(27)가 오는 9월 글로벌 팬미팅 투어를 시작한다고 소속사 스타하우스가 21일 밝혔다.

2009년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성공 이후 매년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펼쳐 온 이민호는 올해는 아시아를 넘어 미주 지역 등지로도 투어를 확장할 계획이라고 소속사는 설명했다.

이번 투어의 명칭은 '리부트 이민호'(Re:minho).

소속사는 '컴퓨터를 재시동하듯 '새로운 시작'이라는 의미로 '이민호의 새롭고 다양한 모습'을 담아 오는 9월 서울을 시작으로 베이징, 도쿄 등의 주요 도시를 돌 예정이며 세부 일정은 추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이민호가 아시아 8개 도시에서 진행한 팬미팅 투어는 전회 매진을 기록하며 총 5만2천여 명을 동원했다.

소속사는 올해 공연에 대해 '이제껏 선보였던 공연과는 또 다른 새로운 장르의 색다른 무대가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호는 현재 유하 감독의 영화 '강남 블루스'를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 1. 'Naked' cycling uniforms go viral
  • 2. New boxer-briefs 'protect men from cell-phone radiation'
  • 3. Incheon Asiad starts with gala show
  • 4. Chinese beggar spotted in huge cash pile
  • 5. Korea plunges in FIFA Rankings
  • 6. Crohn's disease increases among young Koreans
  • 7. Tenacious D to hit Seoul
  • 8. Story of mother's love captures nation
  • 9. S. Korea wins cycling gold in men's team sprint, silver in women's team sprint
  • 10. Athletes to compete for national prestige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