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4-15 18:54
Updated : 2014-04-15 19:00

Culture Ministry announces May discounts for tourists

By Yun Suh-young

Travelers will be offered discounts at more than a thousand restaurants, hotels and entertainment businesses across Korea May 1-11, a period the government has designated as ''Tourism Week'' in a bid to boost tourism.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1,168 shops have agreed to participate in the program and plan to offer up to 50-percent discounts for their services or products.

Ticket prices at Seoul's Joseon Kingdom (1392-1910) palaces will also be halved during the 11 days. Korea Railroad Corporation (Korail) will offer 20- to 30-percent discounts on tickets for its three tourism-themed trains ― the V-Train, O-Train and S-Train ― which circle travel destinations in the central region and southern coast. Rooms will be cheaper at more than 200 hotels during the period.

The program, planned as an annual event, is aimed at helping the tourism sector during its traditional low-demand season before the busy stretch of June, July and August, the ministry said.

The ministry designated Muju of North Jeolla Province, Jecheon of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d Tongyeong of South Gyeongsang Province as this year's three ''Tourism Cities,'' where schools will be encouraged to temporarily close and companies to cut working hours to help accommodate travelers.

"Koreans on average spend only seven days off during the year, whereas the legal limit is up to 21 days. We want people to use their legal holidays to the fullest. We also hope the number of vacation days will increase in addition to the regular summer and winter holidays," said Kim Ki-hong, director of the tourism bureau at the culture ministry.

"This is the first year that Tourism Week will be implemented. We plan to designate the last week of September to the first week of October as the second tourism week this year after evaluating the progress of the first."

For more information on Tourism Week discounts, visit spring.visitkorea.or.kr.


관련 한글 기사

"5월은 여행의 달" 관광주간 행사 풍성

5월 1∼11일 관광 주간에 맞춰 전국 곳곳에서 가족 여행 프로그램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5일 관광 주간에 244개 지자체와 23개 정부 부처·기관, 1천168개 관광 업소가 동참한 가운데 전국 각지에서 여행·체험 행사와 관광지 할인 제도를 마련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국내 관광을 활성화하고 내수를 키우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관광 주간 제도를 마련하고 봄(5월 1∼11일)과 가을(9월 25일∼10월 5일) 두차례 시행한다.

5월 관광 주간이 어린이날·석가탄신일이 이어진 3∼6일 '황금 연휴'와 겹친 점을 고려해 가족 나들이에 좋은 여행 프로그램을 위주로 선보인다.

여행 프로그램으로는 강원 지역 호수 축제인 '물레길 페스티벌', 울릉군 해설사와 함께하는 야간 해안 산책로 탐방, 남해 체험마을 연계 투어 등 107개가 펼쳐진다.

축제, 체험 행사, 공모전 등 140개 온·오프라인 행사가 이어지고 경복궁 등 4대 궁과 국립수목원을 포함한 관광 시설에서는 무료 입장, 개방 시간 연장 등도 진행한다.

숙박 업소와 음식점, 코레일 등 대중 교통, 쇼핑점, 공연장 등 관광 업소에서도 할인 행사에 동참한다.

관광 주간에 가족이 함께 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제도상 지원도 추진한다.

문체부는 전경련, 중소기업중앙회, 대한상공회의소 등 경제 6단체에 근로자 휴가 사용을 장려하도록 요청하고, 근로자 휴가 지원 사업으로 1인당 10만원의 휴가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올해의 관광 도시'인 통영·무주·제천 지역 학교 49곳에서 시범으로 자율 휴업에 들어갈 예정이며, 이들 학생을 위한 맞춤형 체험 여행·학습 여행 등도 마련된다.

교통난 해소를 위해 항공기 1천717편 증편, KTX 운행 54회 확대, 시외·전세버스 600여대 투입 등을 추진한다.

문체부 관계자는 '전 국민이 여행을 하루만 더 하면 추가 소비 2조5천억원, 일자리 5만개 창출 효과가 난다'면서 '관광 주간을 활성화해 2017년에는 국내 관광 지출을 30조원 규모로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 1. Korean women hate “it's going to be OK” sex talk
  • 2. 'Insane' video of cobras surrounding baby goes viral
  • 3. Pair arrested for having sex on beach
  • 4. Yoo's body shrouded in mystery
  • 5. Nike founder's daughter-in-law arrested on student sex suspicions
  • 6. North Korea liable for supporting rocket attacks on Israel: US court
  • 7. Court upholds 20 years' jail for hoops star who killed sister-in-law
  • 8. Lee Yoon-ji to marry dentist in September
  • 9. Man jumps from moving car to escape girlfriend
  • 10. Cute ad from Thailand shows limits of technology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