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3-07-04 16:24
Updated : 2013-07-04 16:24

Sword sparks debate

The sheath of a sword found at the Geumgwanchong (golden crown tomb) in Gyeongju, North Gyeongsang Province, with the letters "Yisaji-wang" inscribed on it. / Yonhap

By Kim Tong-hyung


A new archeological discovery at the Geumgwanchong (golden crown tomb) in Gyeongju, North Gyeongsang Province, has opened debate on who is buried there. The 5th-century tomb, discovered in 1921, remains one of the country's most significant Silla Kingdom (57 B.C.-935 A.D.) historical sites and was named after a famous, jade-ornamented gold crown that was found there, which is now an iconic example of Korean traditional culture.

The National Museum of Korea said Wednesday that the inscription ''Yisaji-wang'' was found on the covering of a sword found at the tomb, which left archeologists wondering whether this is the name of the tomb's owner.

While ''wang'' means ''king,'' there is no monarch named Yisaji-wang mentioned in Samguksagi or Samgukyusa, the medieval history books that record the history of the kingdoms of Silla, Baekje (18 B.C.-660 A.D.) and Goguryeo (37 B.C.–668 A.D.).

According to historians, there is a possibility that Yisaji was a different name for either King Naemul or King Jijeung of Silla. Another theory is that the word ''wang'' was used not only to describe kings, but powerful noblemen as well.

Historians presumed Geumgwanchong belonged to a woman, considering the type of artifacts found there and where they were placed.

''Although the discovery of the Yisaji-wang description is significant, that doesn't necessarily mean that the tomb was his. It could be the tomb of family members, such as his wife,'' said Song Eui-jeong, a senior researcher at the museum.


관련 한글 기사

금관총 칼에서 '이사지왕(爾斯智王)' 확인

국립중앙박물관, '신라 무덤에서 신라왕 이름은 처음'

1921년 조선총독부가 발굴한 신라시대 적석목곽분인 경주 금관총에서 출토한 환두대도(環頭大刀·둥근고리갖춤 쇠칼)에서 '이사지왕(爾斯智王)'이라는 글자가 확인됐다고 국립중앙박물관이 3일 말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조선총독부 박물관 자료 공개 사업' 일환으로 산하 보존과학부에서 금관총 출토 환두대도를 보존처리를 하는 과정에서 명문(銘文)이 있음을 확인하고 이를 판독한 결과 '이사지왕'이라는 글자를 확인했다고 이날 덧붙였다.

글자는 칼집 끝 부분과 자루와 만나는 첫 부분을 장식한 금속(금동)에서 각각 확인됐다.

그중에서도 칼집 하단 앞면에는 '爾斯智王(이사지왕)'을 새기고, 그 뒷면에서는 '十(십)'이라는 숫자 혹은 기호가 확인됐다. 나아가 자루와 만나는 지점의 칼집 상단에서는 '爾(이)'라는 글자를 새겼다.

피?국립경주박물관이 보관하는 금관총 출토 다른 환두대도에서도 '爾', '八(팔)', '十(십)이라는 글자가 확인됐다고 박물관은 덧붙였다.('爾'가 실제 금석문에서는 속자로 나타남)

6세기 이전 마립간시대 신라 최고지배층 무덤으로 판단되는 신라무덤에서 신라의 왕 이름이 발굴조사를 통해 드러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호우총에서는 고구려 광개토왕 시호(죽은뒤 받은 이름)가 확인되고, 황남대총 북분에서는 '부인대(夫人帶)' 등의 글자를 적은 유물이 확인된 적은 있었다.

하지만 이사지왕이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등장하는 신라 상고기 왕 중에서도 누구에 해당하는지는 밝혀내지 못했다.

박물관은 ''이사지왕'은 금관총의 주인공과 관련된 정보를 알려주는 중요한 단서'라면서 '하지만 이사지왕은 다른 금석문이나 문헌에 나오지 않아 마립간(내물왕-지증왕) 중 한 사람의 다른 왕명으로 추정할 수 있을 뿐 구체적으로 누구인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런 까닭에 박물관은 '이사지왕'이 삼국사기 삼국유사가 기록한 신라왕과는 다른 고위 권력자가 사용한 칭호일 가능성도 있다고 지적했다. 예컨대 포항 냉수리 신라비(503)에 보이는 '此七王等(차칠왕등)과 같은 기록을 통해 왕(마립간)이 아닌 사람도 왕으로 불린 것으로 해석하기도 한다는 점을 들었다.

이사지왕이라는 이름을 새긴 칼을 출토한 금관총이 실제 이사지왕이라는 사람의 무덤인지에 대해서는 박물관은 확신을 하지 못했다.

송의정 박물관 고고역사부장은 '이사지왕이라는 글자를 적은 유물이 발견됐다고 해서 그것이 이 무덤이 그가 묻힌 곳이라는 직접적인 증거는 되지 못한다'면서 '예컨대 그의 부인 무덤일 수도 있고, 이사지왕에게서 하사받은 칼을 누군가의 무덤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금관총은 현재까지는 환두대도 3점이 무덤 주인공이 직접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여성 무덤일 것으로 간주됐으며, 축조시기는 5세기 중후반으로 학계는 보고 있다.




  • 1. Fugitive ferry owner found dead
  • 2. Correspondent breaks down while reporting on Gaza conflict
  • 3. Video shows police standing around as Staten Island man dies
  • 4. Sewol ferry owner Yoo Byung-eun found dead
  • 5. Sistar dominates chart with new song
  • 6. One dead, 92 injured as trains collide on east coast
  • 7. Yoo's death shifts focus of investigation to his family
  • 8. Disgraced curling coaches face new fraud allegations
  • 9. Tourist phone perverts stalk Ewha students
  • 10. Shark deterrent installed at Haeundae beach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