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September 26, 2017 | 20:04
 
alt
Posted : 2017-08-24 10:53
Updated : 2017-08-24 15:32

S. Koreans' overseas card spending hits record high in Q2

Overseas card spending by South Koreans hit a record high in the second quarter despite a decline in the number of people going overseas, the central bank said Thursday.

In the April-June period, overseas card spending amounted to $4.18 billion, up 20.6 percent from a year earlier,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 (BOK). From a quarter earlier, the Q2 tally marked a 4-percent increase.

Overseas card spending includes purchases made with debit and direct payment cards, in addition to credit cards.

The hike came despite a decline in the number of South Koreans going abroad.

Government data showed that 6.11 million South Koreans traveled to foreign countries in the second quarter, down from 6.51 million from January through March. The data also showed that 5.07 million South Koreans traveled to foreign countries in the second quarter last year.

The average amount spent with each card in foreign countries came to $320 in the second quarter, up from $304 a quarter earlier, the BOK said.

Meanwhile, card spending by foreign visitors in South Korea came to $1.87 billion in the second quarter, down 23.6 percent from a quarter earlier, official data showed. (Yonhap)




관련 한글 기사

해외서 카드로 '쓱쓱'…2분기 결제액 4조7천억원, 사상최대

국내서 외국인 카드결제는 4년3개월래 최소…中 '사드보복' 영향


우리나라 국민의 해외 씀씀이가 계속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17년 2분기 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사용 실적'에 따르면 올해 2분기(4∼6월) 내국인이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41억8천300만 달러다.

결제액이 1분기보다 4.0% 늘면서 2개 분기 연속으로 사상 최대치 기록을 세웠다.

올해 1분기에는 40억2천300만 달러로 사상 처음 40억 달러를 돌파했다.

결제액을 4∼6월 원/달러 평균 환율 1,130원(종가기준)으로 환산하면 약 4조7천267억 원이다.

해외에서 카드 사용액은 원화 기준으로도 사상 최대다.

정선영 한국은행 자본이동분석팀 차장은 '카드 사용은 결제하기 편하므로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해외여행 열기도 결제액 증가에 한몫했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통계를 보면 올해 2분기 내국인 출국자는 611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507만명)보다 20.5% 늘었다.

다만, 설 연휴 등에 해외여행이 급증한 1분기(651만명)에 비해선 6.3% 줄었다.

한국은행은 1분기보다 내국인 출국자가 줄었음에도 결제액이 늘어난 배경으로 환율을 꼽았다.

달러화 대비 원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해외여행객들이 지출을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2분기 원/달러 환율의 평균 종가는 1분기보다 2.0% 떨어졌다.

지난 4∼6월 내국인이 해외에서 사용한 카드는 모두 1천308만4천장이고 카드 한 장당 사용금액은 평균 320달러다.

카드 종류별 사용액을 보면 신용카드는 30억7천600만 달러로 1분기보다 5.8% 늘었고 체크카드(10억3천100만 달러)는 0.3% 증가했다.

반면, 직불카드는 12.2% 줄어든 7천7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외국인이 국내에서 카드로 쓴 금액은 눈에 띄게 줄었다.

2분기 비거주자가 국내에서 카드로 결제한 금액은 18억7천600만 달러로 전 분기 대비 23.6% 줄었다.

분기 기준 결제액이 2013년 1분기(15억8천900만 달러) 이후 4년 3개월 만에 최소치다.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한·중 간 갈등으로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영향으로 풀이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