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October 21, 2017 | 03:10
 
alt
Posted : 2017-08-23 16:54
Updated : 2017-08-24 12:52

Number of newborns falls below 200,000 in 1st half

By Yoon Ja-young

The number of babies born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has fallen below 200,000, meaning the figure for the entire year could be below 400,000 for the first time ever, and indicating a birthrate nearing only one child per woman.

According to Statistics Korea, 188,500 babies were born between January and June, down 12.3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in 2016.

The number of babies born in June was 28,900, down 12.2 percent from a year ago.

This is the smallest figure for June since 2000 when the statistical office started compiling data, and the first time since last December for it to fall below 30,000.

The number of newborns has been decreasing year-on-year since December 2015, and continued a double-digit fall this year.

The outlook for the second half is also bleak because the number of newborns tends to be lower in November and December.

The birthrate — or the number of babies a woman chooses to have — recorded 0.26 in the second quarter, down 0.04 from the previous year. When converted into an annual figure, the rate stands at 1.04, lower than the 1.17 recorded the previous year. The annual birthrate peaked at 4.54 in 1971.

"The number of newborns has been plunging this year. The birthrate is expected to be smaller than last year," an official at Statistics Korea said.

Last year, 406,300 babies were born, the lowest annual figure ever. Korea is seeing an unprecedentedly steep decline in births. In the 1970s, around 1 million babies were born annually, but the figure more than halved to 490,000 in 2002.

The statistics office said the country will face four negative demographic events. They are the number of newborns falling below 400,000 for the first time, the decreasing working-age population, entry into an "aged society" and the number of senior citizens surpassing that of children.

Annual births are expected to record around 360,000 this year.

The figure is unlikely to rebound as marriages are also decreasing. The number of couples who tied the knot was 138,000 in the first half of the year, down 4.2 percent from a year ago.

The falling births reflect economic burdens such as youth unemployment, expensive housing and social hardships including a lack of balance between work and family.

"The government should step up efforts to facilitate childbirth as the declining birthrate accelerates population aging, thereby weakening the vitality of the labor force and stunting economic growth," said Kim Seok-ki, a researcher at the Korea Institute of Finance.

The government is planning to upgrade the presidential committee on the aging society and population policy, giving it more power.




관련 한글 기사

출생아수, 6월 기준 역대 최저…반년만에 2만명대로 급감

통계청, 6월 인구동향 발표…상반기 신생아 수도 역대 최저

지난 6월 출생아 수가 반년 만에 다시 2만 명대로 떨어지며 상반기 태어난 아기는 역대 최저인 18만8천여명에 그쳤다.

2분기 혼인 건수도 20대 후반을 중심으로 감소했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6월 인구동향'을 보면 6월 출생아 수는 2만8천900명으로 1년 전보다 4천명(12.2%) 줄었다.

이는 6월 기준으로 보면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적은 것이다.

월 출생아 수가 2만 명대로 떨어진 것은 지난해 12월 2만7천200명 이후 6개월 만이다. 12월은 통상 출생아 수가 1년 중 가장 적은 달이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1월 1년 전보다 3.4% 증가한 것을 마지막으로 전년 동월대비로 19개월 연속 감소하고 있다.

6월까지 누적 신생아 수는 18만8천5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3% 줄었다.

6월 누적 신생아 수 역시 관련 통계가 집계된 이후 가장 적다.

2분기 출생아 수는 8만9천6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만2천900명(12.6%) 감소했다.

2분기 합계출산율은 0.26명으로 1년 전보다 0.04명 하락했다. 합계출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수 있는 평균 자녀 수를 뜻한다.

2분기 기준으로 연간 합계출산율을 단순 환산하면 1.04명이다. 지난해 합계출산율은 1.17명이었으며 합계출산율이 가장 낮았던 해는 2005년으로 1.08명이었다.

2분기 시도별 합계출산율은 17개 시도에서 예외 없이 모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 관계자는 '출생아 수가 올해 빠르게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올해 합계출산율은 지난해보다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6월 사망자 수는 2만2천명으로 1년 전보다 600명(2.8%) 늘었다.

2분기 사망자 수는 6만8천9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보다 1천600명(2.4%) 증가했다.

인구 1천 명당 사망자 수를 뜻하는 조사망률은 2분기 1.3명으로 지난해와 비슷했다.

사망자 연령별 구성비를 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85세 이상에서 남녀 모두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다.

6월 혼인 건수는 2만2천300건으로 1년 전보다 2천건(8.2%) 감소했다.

2분기 혼인 건수는 6만9천3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천300건(4.5%) 줄었다.

2분기 혼인율은 남녀 각각 작년 동기보다 0.2건 감소한 3.1건으로 같았다.

연령별로 남녀 모두 20대 후반에서 각각 0.7건, 1.1건 줄어 가장 큰 폭의 감소세를 보였다.

6월 이혼 건수는 9천건으로 1년 전보다 200건(2.2%) 줄었다.

2분기 기준 이혼 건수는 2만6천2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0건(1.9%) 감소했다.

이중 혼인지속기간 15∼19년 부부의 이혼은 300건(8.1%) 줄어든 반면 혼인 지속기간 20년 이상 부부의 이혼 건수는 600건(6.2%) 늘어나 대조를 이뤘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