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October 23, 2017 | 02:14
 
alt
Posted : 2017-08-14 16:50
Updated : 2017-08-14 16:54

언론3단체 “신문 구독료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돼야”

영자 신문 인터넷 동호회 회원들이 종로 3가 한 커피숍에 모여 코리아타임스 영자신문을 보며 오프라인 모임을 갖고 있다. 한편, 한국신문협회 등 언론3단체는 14일 신문 구독료를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시킬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국회 등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 코리아타임스

(서울=코리아타임스) 박시수 기자, 우지원 인턴기자 = 한국신문협회와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한국기자협회 등 언론 3단체는 14일 신문 구독료를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시킬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국회,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언론 3단체는 기획재정부가 지난 2일 발표한 ‘2017년 세법 개정안'에 "국민의 일상생활과 가장 밀접하고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대표적인 문화·공공 콘텐츠인 신문의 구독료가 제외된 것은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이들은 신문구독료에 대한 소득공제 관련 법안이 지난 18대 국회부터 지속적으로 발의됐음을 지적하며 "국회와 정부는 지금이라도 소득공제 대상에 신문구독료를 포함하도록 세법개정안을 보완해달라"고 요구했다.

현재 국회에는 윤관석 의원(더불어민주당)이 2016년 6월 16일 발의한 신문 구독료에 대해 연간 30만 원까지 소득금액에서 공제하는 내용의 소득세법 개정안이 관련 상임위에 계류돼 있는 상태다.

그간 기획재정부 등에서는 신문구독료 소득공제에 대한 논의를 "현행 공제 체계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문화비 등 일상 경비에 대한 형평성 측면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이유로 반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지난 8월 2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7년 세법 개정안'에 도서구입비·공연관람비에 대한 소득공제가 포함되자 언론3단체가 반발에 나선 것이다.

언론3단체는 "문화예술 분야는 포함하면서 국민의 일상생활과 가장 밀접하고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문화·공공 콘텐츠인 신문의 구독료를 제외한 것은 크게 아쉬운 부분"이라며 "신문구독료를 소득공제 대상에 포함시키는 것이 이번 개정안의 취지에 부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