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4-01-23 17:07
Updated : 2014-01-23 17:07

Korea plans business lobbies overseas

By Choi Kyong-ae

Korea will set up chambers of commerce in 10 countries to support companies doing business in overseas markets and protect their interests, the government said Thursday.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unveiled the plan to create the Korean version of 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AMCHAM) in 10 major countries to help Korean businesses air their concerns and have their demands heard.

There are a variety of private business organizations for Korean companies in their export markets. But their main goal is to build up ties with local business partners, the ministry said.

"As more Korean companies advance into overseas markets and face non-tariff barriers and other difficulties in doing business, the government felt that there was a strong need for overseas business lobbies to stand up for them," an official said by telephone.

As an initial step, the Korea International Trade Association (KITA) and the Korea Chamber of Commerce and Industry (KCCI) are taking charge of setting up a business lobbies in nine countries and one region — the U.S., Europe, Japan, Singapore, India, China, Vietnam, Indonesia, Malaysia and Brazil.

The two private organizations said that they will take the lead in establishing the business lobbies, to be called KOCHAM or the Korea Business Association (KBA), this year when it comes to financial support and workforce.

"If the initial approach is successful at the end of this year, the government will increase the number of KOCHAMs or KBAs," Chang Seok-min, general manager of KITA's overseas marketing department, said.

Lee Heon-bae, director of the KCCI's global business team, said, "We will combine all forms of small business groups and reorganize them into an integrated business body in each country to promote the interests of Korean companies."

Seoul will benchmark what AMCHAM has been doing for the benefit of its member companies. The U.S. business lobby is very active in making the business and investment environment in Korea better for U.S. companies, the MOTIE official said, asking not to be named.

The foreign business community led by AMCHAM has asked the Seoul government to deregulate further and make economic policies predictable to attract foreign direct investments.

After years of requests, they found an opportunity to express their views early this month when they met President Park Geun-hye during her meeting with foreign business leaders in Cheong Wa Dae.

Park said her government "will make the Korean economy more predictable and transparent by making the regulatory process more deliberative, and by seeking increased interaction with stakeholders when making new policies."

There are 115 American Chambers of Commerce in 102 countries and their operating costs are sponsored by their corporate members.

They are aggressive in reporting information about the markets in which they are operating to their home countries and for asking local governments to improve their business environments, the statement said.

Still, Korea lags far behind advanced countries in its efforts to ask for improvements in the business environment for Korean companies.

관련 한글 기사

해외에 '한국판 암참' 만든다…기업이익단체 육성

中·美 등 10곳 추진, 현지서 한국기업 이익대변 활동

정부가 해외 주요 지역에서 우리 기업의 이익을 관철하기 위해 활동하는 단체를 육성하기로 했다.

우리도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암참) 같은 해외 진출기업의 이익단체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한국에 진출한 900여개 미국 기업의 임직원 1천800여명을 개인회원으로 둔 암참은 자국 기업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한국의 경제정책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3일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해외 기업협의체 활성화 방안'을 보고했다.

정부는 우선 우리 기업의 진출이 활발한 10개 지역에 해외 기업협의체 네트워크를 구축하기로 했다. 중국, 미국, 유럽,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인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브라질이 대상 지역이다.

이들 지역에 있는 중국한국상회, 미한국상공회의소, 주일한국기업연합회, 싱가포르한국상공회의소 등 기존 기업협의체를 암참과 같은 역할을 하도록 개편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다음 달 산업부, 외교부, 대한상의, 무역협회, 코트라로 지원단을 구성한다. 해외 기업협의체 명칭은 코참(KOCHAM·한국상공회의소)을 우선 사용하고 비슷한 명칭이 있는 지역에서는 KBA(한국기업협회)를 쓴다.

대한상공회의소는 1분기 중에 정관을 개정해 코참의 특별회원 가입을 허용한다. 국내 경제단체는 코참에 인력과 예산 일부를 지원한다.

코참은 ▲ 한국 기업에 영향을 미치는 법제도와 통상현안 파악·공개 ▲ 현지 정부에 기업 애로사항 건의 ▲ 현지 정부 인사 초청 세미나·간담회 개최 ▲ 현지 주요 인사와 네트워크 구축 ▲ 한국 이미지 제고 위한 사회공헌활동 등을 하게 된다.

정부는 코참과 현지 진출기업의 경영 애로사항, 통상 현안을 공동 조사하고 정례협의회도 열 계획이다. 통상 현안은 해당 국가와 통상 협상을 할 때 의제로 올려 해결책을 모색한다는 구상이다.

암참과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서울재팬클럽 등은 한국에 진출한 자국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1953년 한미 양국의 투자와 무역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된 암참이 가장 적극적이다. 청와대와 정부에 경영·통상 규제 완화를 꾸준히 요구하고 미 의회에도 한국시장 환경을 알리며 필요한 조치를 건의하고 있다. 주요 부처 장관 초청 간담회도 수시로 열고 있다. 제임스 김 한국MS 대표이사가 회장을, 성김 주한미국대사가 명예회장을 맡고 있다.

송요한 산업부 해외투자과장은 '해외에 있는 상당수 기업 협의체는 정보교류나 친목 모임 성격이 강하다'며 '무역장벽이 허물어지는 통상 환경에서 현지 진출 기업의 이익을 대변하는 단체로 변모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