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2-03-15 17:19
Updated : 2012-03-15 17:19

Musical powers ‘hallyu‘ in new direction


Kim Jun-su of JYJ stars in “Elisabeth,” which has attracted a number of overseas fans to the Korean musical scene.
/ Courtesy of EMK Musical
By Kwon Mee-yoo

Ichikawa Rie came from Japan to see the musical “Elisabeth.” She is a fan of JYJ’s Jun-su, who is starring in the show. “I was thrilled to see him performing the role of Tod, or Death, live,” Ichikawa said.

Rows of wreaths stand at the lobby of Blue Square Music Hall, a new theater in Hannam-dong, Seoul, where the musical is being staged. They are from fans of the actors and the language on the ribbons varies from Korean and Japanese to Chinese and Taiwanese, showing the diversity of support. The recipients are not only K-pop star Jun-su and television actor Song Chang-eui, but musical actors Ryu Jung-han and Park Eun-tae.

Ichikawa first visited Korea to see Jun-su in “Mozart” in 2010 and soon fell in love with Korean musicals. “There are many musicals in Japan too but I feel something special about Korean actors. They sing really well and convey their emotions in the songs,” she said. “I have seen other Korean musicals and hope to see more of them.”

The Korean musical industry is busy attracting foreigners to local theaters, while making forays into overseas markets at the same time.

From K-pop to K-musical

The Korean musical industry has been steadily building up for years, growing bigger as big shows cast K-pop singers.

According to Interpark, the nation’s largest online ticket seller, the size of the market was around 250 billion won in 2011. It has grown for the past decade.

Interpark Ticket Global, an English reservation service, opened in August 2009 and tickets sold jumped over 167 percent in 2011,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We can estimate the number of foreigners buying tickets by combining those sold at the global site and those who have an alien registration number,” Kim Sun-kyung of Interpark said. “Currently, the most popular shows among foreigners are ‘Elisabeth’ and Me If You Can,’ both starring K-pop singers such as Jun-su and Key of SHINee.”

“Hallyu,” or the Korean wave, for musicals began around 2009 when Ahn Jae-wook was cast in “Jack the Ripper.” His appearance drew fans from overseas, signaling the possibility of a Korean wave in plays and musicals. M Musical Company, the producer of “Jack the Ripper,” said more than 10 percent of the audiences were foreigners, mostly Chinese or Japanese.

Musicals based on hit movies and television dramas have been staged overseas, bringing existing fans of Korean pop culture to theaters. “Two hundred-Pound Beauty,” another movie-turned-musical starring KARA’s Park Gyu-ri, sold tickets worth some 400 million yen during its run in Kyoto last October, thanks to the popularity of the girl band in Japan.

Some productions target hallyu fans from the beginning. PMC Production, famed for the success of the non-verbal performance “Nanta,” staged the musical “Romance of Their Own,” based on the 2004 movie of same name, in 2011.

It is a jukebox musical featuring various K-pop hits from 2PM’s “Heartbeat” to KARA’s “Mister.”

“About 35 percent of the audience were foreigners from Japan, China, Thailand, Taiwan and even from the United States and France,” Shin Ji-youn of PMC said. “They first come to see their favorite singers such as Ryeowook of Super Junior, but later they watch the show again with a different cast. We plan to take the show overseas but the details have yet to be decided.”

Musical critic Cho Yong-shin said considering overseas markets from the planning stage has become a trend for shows in Korea.

“Previously, theatrical works were produced only for the home market, but the domestic market is saturated. Instead of accepting such limitations, producers are now making inroads into international markets,” Cho said.

He said there are so many musicals created in Korea and some of them are suitable for overseas. According to Interpark, 2,140 musicals were staged in Korea last year alone, a 14 percent jump from 1,880 in 2010.

“K-pop is now on the forefront of hallyu and more producers are eager to cast K-pop stars in their shows. Jukebox musicals featuring K-pop are also being experimented with. These can be seen as an aspect of the diversity,” the critic said.

Aiming at Asian market

Neighboring countries, China and Japan, are prime targets for Korean musicals heading abroad.

CJ E&M, a giant investor and producer in the musical industry, made a successful entrance into China by establishing joint venture United Asia Live Entertainment with China Arts and Entertainment Group and Shanghai Media Group.

It co-produced a Chinese version of “Mamma Mia!” in six cities from Shanghai to Beijing and Guangzhou last year. The six-month tour drew 250,000 people and recorded 20 billion won in sales. CJ E&M mediated between the original creators from the United Kingdom and the local Chinese production based on its rich experience in staging licensed musicals.

“Mamma Mia!” will tour 10 more cities in Greater China including Hong Kong and Macau and “Cats” is in preparation for its Chinese opening in September. Since China is an enormous, emerging market, CJ E&M ultimately seeks to introduce homegrown musicals.

“I think Korea has the most developed system in the musical industry among Asian countries and we should take pride in it,” said Kim Byeong-seok, senior vice president of CJ E&M Performing Arts Business Unit. “The successful joint production of Mamma Mia! in China could be a good example of an exchange in the cultural industry celebrating the 20th anniversary of Korea-China diplomatic relations.”

CJ E&M takes a different approach to Japan. The firm took part in staging “200-Pound Beauty” there with original Korean production company Shownote and the Shochiku Company in Japan.

“It created a synergy of good content with K-pop singers such as Gyu-ri of KARA. We see more possibilities for musicals with the existing popularity of hallyu, especially K-pop there,” Kim said.

CJ also said two more musicals are sounding out possibilities in Japan this year — “Street Life,” a DJ DOC jukebox musical, and “Lovers of Paris,” based on the 2004 drama.

“We could create a ’one Asia market’ covering China, Japan and Korea, and Korea will lead the musical industry,” Kim said.

Small productions are also making their way abroad. “Laundry,“ a homegrown musical that enjoyed success in the Korean theater district Daehangno drawing some 280,000 people since its premiere in 2005, was performed in Japan in February. Japanese production company Pure Marry bought the license for the show and Japanese actors performed the roles. Chu Min-joo, playwright and director of the musical, went to Japan to head the show.

Lee Ji-ho, producer of “Laundry,” said a Japanese promoter saw the musical in Korea and contacted him about the license. “I think we concluded a favorable contract,” he said. “February performances were more like presentations introducing the show to Japan and we signed for additional nights in Tokyo in May. We see the show touring more Japanese cities later.”

“Laundry” portrays the everyday life of ordinary Seoulites. “I worried that Laundry might only draw sympathy from Korean audiences, but it resonated with those from different cultures as well. This is a meaningful step for a Korean musical,” Lee said.

관련 한글 기사

새로운 한류 이끄는 뮤지컬

일본인 리에 이치카와씨는 JYJ의 김준수가 출연하는 뮤지컬 "엘리자벳"을 보기 위해 한국에 왔다. 이치카와씨는 김준수가 죽음 역을 실제로 공연하는 모습을 보게 돼서 설렌다고 말했다.

"엘리자벳"이 공연되는 블루스퀘어의 로비에는 팬들이 보낸 쌀 화환이 가득하다. 리본에는 한글뿐 아니라 일본어, 중국어, 대만어로도 축하 메시지가 적혀있다. 한류 스타 김준수나 탤런트 송창의 외에도 뮤지컬 배우 류정한이나 박은태도 해외 팬들의 화환을 받았다.

이치카와씨처럼 한국으로 뮤지컬을 보러 오는 관객이 늘어나면서 한국 뮤지컬은 새로운 한류를 만들고 있으며 해외에서 공연되는 작품도 늘어나고 있다.

K-팝에서 K-뮤지컬로

한국 뮤지컬 시장은 성장세에 있다. 대형 뮤지컬에 한류 스타나 아이돌 가수들이 캐스팅되면서 시장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 티켓 판매업체인 인터파크에 따르면 2011년의 한국 뮤지컬 시장의 규모는 2,50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인터파크는 외국인들의 티켓 예매를 돕기 위해 영어 사이트인 인터파크 티켓 글로벌을 2009년 8월에 오픈했다. 인터파크 글로벌을 통해 판매된 티켓의 양은 1년 만에 167%나 증가했다.

인터파크 티켓 김선경 과장은 "외국인 관객 수는 영어 사이트에서 판매된 티켓 수와 외국인 등록 번호를 가지고 있는 사람의 수를 합해서 계산하는데 여행사나 전화를 통해서 예약하는 경우도 있어서 실제 외국인 관객 수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현재 외국인에게 가장 인기있는 작품은 "엘리자벳"과 "캐치 미 이프 유 캔"인데 둘 다 한류 스타인 김준수와 샤이니의 키 등이 출연한다.

뮤지컬 한류의 시작은 2009년 원조 한류 스타인 안재욱이 "잭 더 리퍼"에 출연하면서 시작됐다. 제작사인 엠 뮤지컬 컴퍼니에 따르면 관객의 약 10퍼센트가 외국인으로, 주로 일본과 중국에서 왔다고 밝혔다. 외국인 관객이 늘어나면서 이 뮤지컬은 일본어 자막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인기 영화나 드라마를 바탕으로 만든 뮤지컬도 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쇼노트의 뮤지컬 "미녀는 괴로워"는 일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걸 그룹 카라의 박규리를 캐스팅해서 작년 10월 일본 교토 공연에서 티켓을 4억 엔 가량 판매했다.

"난타"로 잘 알려진 PMC 프로덕션은 한류 팬들을 타깃으로 쥬크박스 뮤지컬을 제작하기도 했다. 작년 여름에 공연된 "늑대의 유혹"은 2PM의 "Heartbeat"와 카라의 "미스터"와 같은 인기 가요를 엮어 만든 뮤지컬이다.

PMC의 신지연씨는 관객의 35퍼센트가 외국인이었으며, 주로 일본, 중국, 대만 등에서 왔지만 미국과 프랑스에서 온 관객도 있었다고 했다. "처음에는 슈퍼주니어의 려욱 등 한류 스타를 보러 오지만 나중에는 캐스팅을 바꿔 다른 뮤지컬 공연을 보기도 했다"고 했다. "늑대의 유혹"은 추후 해외 공연을 준비 중이다.

뮤지컬 평론가 조용신씨는 이제 뮤지컬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해외 진출을 고려한다고 말했다. "예전에는 국내 시장을 목표로 제작했지만 내수 시장이 포화 상태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해외 시장을 개척하게 됐다."

또한 한국에서 제작되는 뮤지컬의 편 수가 많기 때문에 그 중에는 해외에서 인기를 얻을 수 있는 작품도 있다고 했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작년에 한국에서 2,140개의 뮤지컬 작품이 올려졌는데, 이는 2010년의 1,880개에서 14퍼센트 증가한 것이다.

"지금 K-팝이 해외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고, 이에 뮤지컬 기획자들은 한류 스타를 캐스팅해서 뮤지컬도 외국에 진출시키려고 한다. K-팝으로 만든 쥬크박스 뮤지컬도 그런 실험의 연장선 상에 있다. 이러한 것이 한국 뮤지컬의 다양성에 한 면이라고 할 수 있다,"고 조씨가 말했다.

뮤지컬 평론가 조용신씨는 이제 뮤지컬은 기획 단계에서부터 해외 진출을 고려한다고 말했다. "예전에는 국내 시장을 목표로 제작했지만 내수 시장이 포화 상태가 되면서 자연스럽게 해외 시장을 개척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에서 제작되는 뮤지컬의 편 수가 많기 때문에 그 중에는 해외에서 인기를 얻을 수 있는 작품도 있다고 했다. 인터파크에 따르면 작년에 한국에서 2,140개의 뮤지컬 작품이 올려졌는데, 이는 2010년의 1,880개에서 14퍼센트 증가한 것이다.

"지금 K-팝이 해외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고, 이에 뮤지컬 기획자들은 한류 스타를 캐스팅해서 뮤지컬도 외국에 진출시키려고 한다. K-팝으로 만든 쥬크박스 뮤지컬도 그런 실험의 연장선 상에 있다. 이러한 것이 한국 뮤지컬의 다양성에 한 면이라고 할 수 있다,"고 조씨가 말했다.

아시아 시장을 목표로

가까운 나라인 중국과 일본이 한국 뮤지컬의 해외 진출의 첫 목표이다.

한국 뮤지컬 계에 많은 투자와 기획을 하고 있는 CJ E&M은 작년에 성공적으로 중국 시장에 진출했다. 중국대외문화집단공사, 상하이동방미디어유한공사와 합작해 만든 아주연창문화발전유한공사를 통해 "맘마 미아"의 중국어 버전을 상하이와 베이징을 포함한 6개 도시에서 성공적으로 공연했다. 6개월 간의 공연은 25만 명의 관객과 2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CJ E&M은 한국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영국 오리지널 창작자와 중국 파트너를 연결했다. 음향, 조명 등 기술적인 부분과 기획, 마케팅에도 한국인 제작진들이 참여했다.

"맘마 미아"는 올해 중국 10개 도시에서 추가로 공연될 예정이고, CJ E&M은 9월 개막을 목표로 중국어 버전의 "캣츠" 공연을 준비 중이다. 중국 뮤지컬 시장은 아직 발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CJ E&M은 궁극적으로는 한국 창작 뮤지컬을 중국에서 공연하려고 준비 중이다.

CJ E&M 공연사업부문 김병석 대표는 아시아에서 뮤지컬 산업이 가장 발전한 곳이 바로 한국이라는 점에 자긍심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맘마 미아' 합작 공연의 성공은 한-중 수교 20주년의 대표적 문화산업 사례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CJ E&M은 일본 시장에는 다른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다. 한류 스타를 캐스팅한 "미녀는 괴로워"를 쇼노트, 일본의 쇼치쿠와 함께 공연하면서 K-팝과의 시너지 효과를 노리고 있다. 이러한 점을 바탕으로 올해는 창작 뮤지컬 "스트릿 라이프"와 "파리의 연인"의 일본 공연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 중국을 아우르는 하나의 아시아 시장 탄생에 있어 한국은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소규모 뮤지컬들도 의미 있는 해외진출 성과를 얻고 있다. 대학로에서 2005년 초연되어 지금까지 28만 명의 관객을 모은 "빨래"는 지난 2월 일본 도쿄와 오사카에서 공연되었다. 일본 기획사가 라이센스를 구입해 일본 배우들이 역할을 맡고, 원작자이자 연출가인 추민주씨가 일본을 방문해 배우들을 지도했다.

"빨래"의 제작자인 이지호씨는 일본인 프로모터가 한국에 왔다가 공연을 보고 라이센스를 구입하겠다는 의사를 먼저 밝혔다고 했다. 2월 공연은 "빨래"를 소개하는 차원의 공연이었으며 이미 5월 도쿄에서 재공연이 확정됐고, 그 후에도 다른 도시에서의 공연도 조율 중이라고 했다.

"빨래"가 보통의 서울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만큼 외국에서 그 의미가 잘 전달될까 걱정했지만 다른 문화권의 사람들도 내용을 생각보다 잘 이해했다고 했다. "'빨래'는 한국적인 정서도 있지만 전세계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감정도 가지고 있어서 일본에서도 공감을 얻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이씨는 말했다.



  • 1. Man catches monstrous carp, nets $10,000
  • 2. What is behind N. Korea's hostile behavior?
  • 3. Dead woman's ashes turn into fireworks
  • 4. New ad queen title goes to military idol girl
  • 5. Ebola conspiracy theories abound
  • 6. Indian soccer player dies after goal celebration goes tragically wrong
  • 7. Park's popularity dips
  • 8. Roof-jumping thief dies from fall
  • 9. Migrant farm workers suffer abusive treatment
  • 10. One in four rape victims in Seoul is a teen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