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1-01-20 17:58
Updated : 2011-01-20 17:58

Chinese fake rice is on shelves



China famous for having all, making all, has now been reported to have made rice out of plastic and has distributed it.

The Korean-language Weekly Hong Kong in Hong Kong quoted Singapore media that “Fake rice made out of plastic is massively sold on the Chinese market.”

According to the report, some distributors are selling fake rice in Taiyuan, Shaanxi Province, and this rice is a mixture of potatoes, sweet potatoes and plastic.

“This ‘plastic rice’ is made by forming potatoes and sweet potatoes into rice-like shape, then adding industrial synthetic resins,” said a food expert. “Since the rice is different from normal rice, it is hard like stone even when cooked. Moreover, the synthetic resin in it is very harmful to the human body.”

One Chinese restaurant association official warns that eating three bowls of ‘plastic rice’ is the same as eating one vinyl bag. He added that since the rice is very dangerous there would be strict investigation on the rice factory.

In the mean time, merchants say that as the fake rice can leave huge profits, it is still sold in mass quantity.

This is not the first time for fake rice e sold in China. A Chinese television report has alleged that a company in Xi'an, Shaanxi Province, has been producing a fake version of high-quality "Wuchang rice" by adding flavoring to ordinary rice.



막가는 중국, 이번엔 플라스틱 가짜 쌀 유통

없는 게 없고 못 만드는 게 없다는 중국이 이번에는 플라스틱으로 쌀을 제조, 유통시켜 충격을 주고 있다.
위클리홍콩은 15일 싱가폴 언론들은 인용, “중국에서 플라스틱으로 만든 가짜 쌀이 대량 유통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타이위안시의 일부 쌀 판매업자들이 가짜 쌀을 유통시키고 있으며 이 가짜 쌀은 감자나 고구마를 재료로 플라스틱(합성수지)을 섞어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 전문가들은 “이 가짜 '플라스틱 쌀'이 감자와 고구마 등을 쌀 같은 모양을 만든 후 가공 과정에서 '공업용' 합성수지를 섞어 만들어졌다”고 전했다. 이 플라스틱 쌀은 일반 쌀들과는 달리 뜨거운 물에 가열을 해도 밥알이 돌같이 딱딱하다. 또한 공업용 합성수지가 들어갔기 때문에 인체에 매우 해롭다.

중국의 요식업협회 관계자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가짜 쌀 3그릇을 먹게 되면 비닐봉지 1개를 먹는 것과 같다"고 말해 그 심각성을 소비자들에게 알렸다. 이어 "가짜 쌀이 인체에 매우 위험한 만큼 쌀 가공공장에 대한 엄중한 조사가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도매상들은 “이 가짜 쌀이 가공과정에서 엄청난 이득을 챙길 수 있어 대량 유통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가짜 쌀을 만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작년에도 산시성에서 보통 쌀에 풍미를 더해 고급 쌀인 “우창쌀”로 둔갑시켜 판매된 적이 있다.
  • 1. 'Furious' Kim Jong-un orders kidnaps for defections
  • 2. Seoul stocks, won plunge on Brexit
  • 3. Adult movie director charged over nude scene
  • 4. S. Korea's financial market stung by Brexit rout
  • 5. Actor in coma after second suicide attempt
  • 6. Plagiarism or idea-recycling?
  • 7. N. Korea missile test spurring THAAD talks
  • 8. German paper's hilarious Brexit bribes fail
  • 9. British decision
  • 10. [Breaking] UK to leave EU: B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