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0-09-10 16:47
Updated : 2010-09-10 16:47

Let the battle commence


Visitors at KT’s Gwanghwamun office in Seoul examine Apple iPhone 4 handsets that were released by the carrier Friday. / Korea Times

Debut of iPhone 4 sends smartphone wars into round 2

By Kim Yoo-chul

KT, the country's second-largest mobile-phone carrier, finally has the weapon to start a new phase in the smartphone battle here, evidenced by hundreds of customers enduring a long wait and a downpour to get their hands on the iPhone 4.

The carrier provided Apple's latest gadget to its first 10,000 customers on the first day of its release and says it has received nearly 300,000 orders, including 20,000 on Friday alone.

KT has sold nearly 900,000 of Apple's previous handset, the iPhone 3GS, and hopes that the iPhone 4 will further boost its efforts to narrow the gap with rival SK Telecom, Korea’s largest mobile carrier.

In response to KT’s iPhone-enabled offensive, SK Telecom has been pushing a slew of devices powered by the Google-backed Android operating system, which is considered the mobile industry’s best bet to challenge Apple’s supremacy in consumer smartphones.

The debut of the iPhone 4 was delayed in Korea, with Apple chief executives Steve Jobs citing problems related to regulatory approval here.

This gave SK Telecom enough time to recover from the beating it received from iPhone 3GS and promote rival Android devices like the Samsung Electronics Galaxy S, which it managed to sell more than 1 million of in about three months.

The popularity of the Galaxy S, which has been getting a significant buzz from business users as well, had KT concerned, but now the carrier is confident that the iPhone 4 will be more than enough to turn the tide.

Samsung and SK Telecom attempted to steal some of the media attention away from the iPhone 4 debut, announcing the arrival of the white and pink versions of the Galaxy S handsets on Friday.

Pyo Hyun-myoung, who heads KT’s mobile business division, said the new phase of competition in the premium handset market will be ``much more dramatic.’’ Pyo expected the sales of the iPhone 4 to reach 1 million quickly.’’

``The excitement among consumers is evident. There are a lot of devices, but clearly, the iPhone matters most,’’ he said.

In the battle for leadership in smartphones, which work more like handheld computers than conventional phones, KT and SK Telecom are racing to expand their Wi-Fi coverage and are also introducing more ``unlimited data plans’’ to provide customers a larger allowance of data usage on their third generation (3G) cellular networks.

Apple massaging consumer egos

According to another KT official, who didn’t want to be named, Apple is getting more serious about adjusting its after-sales services here to curb consumer complaints.

From next month, Apple will receive after-sales applications from iPhone users at its own customer service centers, instead of through KT’s outlets. Apple will also increase its number of service centers in Korea by 40 percent, to complement the 90 service centers operated by KT, he said.

Steve Park, Apple’s local spokesman, declined to comment on the possible changes.

Officials from the Fair Trade Commission (FTC) and the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KCC), the country’s broadcasting and telecommunications regulator, had told The Korea Times earlier that they were taking a closer look at Apple’s customer service policies following complaints over expensive fees and the use of refurbished phones.

``We hope better customer policies from Apple to help those who purchase the iPhone use the device with greater stability,’’ said a KT spokeswoman Kim Yoon-jeong.

According to KT officials, Korea is just the second Asian country after China that Apple was forced to localize its customer service policies.

``The strengthened relationship between Apple and KT are mutually beneficial, and improved customer services will also boost the sales of the next wave of Apple devices, such as the iPad tablet computers,’’ said an analyst from Kyobo Securities.



아이폰4 국내 상륙...스마트폰 `2차 대전’

국내에 스마트폰 열풍을 몰고 온 아이폰이 후속 모델을 출시했다. 스마트폰 시장 주도권을 쥐기 위한 통신사들의 경쟁이 2라운드에 접어드는 모습이다.

아이폰 독점 판매권을 가진 KT는 10일 오전 서울 광화문 KT 사옥 올레스퀘어 (olleh square)에서 `아이폰 4’ 공식 런칭행사를 열고 공식 출시했다.

이와 동시에 전국 2600여개 대리점에서도 예약구매자들을 대상으로 아이폰4 개통이 시작됐다.

아이폰4의 예약 가입자는 총 27만여명으로 KT는 이달 중으로 1,2차 가입자에 대한 배송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KT 표현명 개인고객부문 사장은 이날 런칭 행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아이폰4 1차 사전예약 신청자에게 이달 중으로 23만대를 배포할 예정’’이라며 ``2차 신청자에게도 이달 내 배송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이폰4가 전세계적으로 물량공급 부족이 이어지는 가운데 KT는 일단 국내 도입 초도물량으로 30여만대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KT는 이와 함께 후속물량 역시 순차적으로 도입하고 있는 만큼 물량 부족에 따른 배송지연 사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위 ``안테나게이트’’의 여파로 국내 아이폰 출시 지연에 따른 반사이익을 톡톡히 누려왔던 SK텔레콤과 삼성전자는 소비자시장 외에 기업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 승기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아이폰4 출시를 기점으로 애플의 국내 AS 정책에 변화가 생겨 앞으로 아이폰 AS에 대한 고객 불만이 다소 누그러들 것으로 보인다.

지금까지 KT가 담당했던 아이폰의 AS업무를 애플코리아가 직접 처리키로 한 것.

국내 소비자들은 그간 애플사의 AS정책이 너무 경직되어 있다며 이의 개선을 꾸준히 요구해왔다. 유관부서인 공정거래위원회와 방송통신위원회는 최근 코리아타임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애플사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방안을 강구중에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아이폰4의 AS는 애플이 구형 모델인 아이폰3GS와 3G에 대한 AS는 KT가 그대로 운영하되 빠르면 다음달부터 애플이 모든 아이폰 제품에 대한 AS를 직접 담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현재 64개의 AS센터를 최대 30% 정도 늘려 운영할 계획으로 이 같은 조치에 따라 실질적인 AS 소요시간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애플사의 AS 정책 수정으로 제품 하자시 부분적인 수리 또한 가능해질 전망이다.

아이폰 AS정책 변경 후 부터는 구매 후 14일 이내에는 문제발생시 이전과 마찬가지로 리퍼폰으로 교환해주나, 14일 이후경과 후에는 애플 서비스센터를 통해 부분적인 수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애플의 AS 제도개선은 유례가 없는 것으로 한국은 중국에 이어 애플로 부터 `부분적 수리’ 서비스를 직접 제공받는 두번째 나라가 됐다.

이에 대해 KT의 한 고위 관계자는 ``애플사와 AS 제도 개선에 대해 논의를 진행중에 있다’’면서도 ``아직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박정훈 애플코리아 홍보팀 부장은 논평을 거부했다.

KT홍보실의 김윤정 대리는 ``애플사의 AS 제도 개선으로 소비자들이 보다 안정적으로 아이폰을 사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오늘부터 `3G 데이터 무제한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아이폰 4 출시와 함께 아이패드 출시도 임박해 국내 무선데이터 시장이 급속도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KT측은 밝혔다.




  • 1. Jennifer Aniston wears inflatable bra to poke fun at Kim Kardashian
  • 2. Man flashes dragon tattoos, ditches hospital bill
  • 3. Kim Jong-un's sister emerges as key figure in N. Korea
  • 4. Finance minister hints at easing layoff rules
  • 5. Passengers help free frozen plane
  • 6. One-legged fighter joins the big leagues
  • 7. Harvard Crimson gets 1st Korean-American president
  • 8. Ewha University aims high on healthcare
  • 9. Drenched! Education chief gets unexpected shower
  • 10. World's biggest solar power park completed
Copy editors wanted
Experienced reporters wa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