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t
Posted : 2016-09-30 16:52
Updated : 2016-09-30 18:45

Anti-graft law throws public into confusion

official at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answers a phone inquiry about a possible breach of the anti-graft law, at the commission's Seoul branch, Wednesday, when the law took effect. / Korea Times photo by Hong In-kee

By Lee Kyung-min


The public is in confusion following the implementation of the anti-graft law, known as the Kim Young-ran Act.

While the toughest-ever anti-corruption law bans public servants, teachers and journalists from being served meals and gifts with prices surpassing specific amounts, many ambiguous terms and factors are confusing people, forcing them to consider whether their actions are within the permitted levels every time they have meals or meet people.

In the first two days since the law took effect Wednesday, police received a total of 31 reports of suspected breaches of the law, including two written ones and 29 phone calls.

One of the written ones was filed against Gangnam-gu head Shin Yeon-hee over an allegation that she violated the law by offering free meals and tours to 160 heads of senior centers in the district.

Her office denied the allegations, saying it was part of its senior benefit programs set up a decade ago and it fully reviewed the law in advance to see whether the program violated the new law. Police said they would determine later on whether to investigate the matter.

Another report was filed by an investigator at a police station in Gangwon Province, after he received a box of rice cakes from a person whose case he had been investigating. The officer immediately returned it to the sender and reported it to the station's internal inspection team.

Among the 29 calls, a group of students in Busan asked police whether they would be punished if they paid 50,000 won each to buy birthday presents for a professor. Another person reported that a university professor received a can of coffee from a student.

Police said they would not accept phone reports but only written ones, and would decide whether to investigate them.

Confusion also took hold at a theme park.

Everland in Yongin, Gyeonggi Province, announced Thursday that it decided to suspend free admission to soldiers on leave. It said soldiers are public servants the admission ticket costs more than 50,000 won, the permitted amount, so the benefit would violate the Kim Young-ran Act. But the decision met criticism, and Everland said Friday that it would keep providing free tickets to all soldiers except high-ranking military officials.

University seniors are also adjusting their customary practice of asking their professors for a favor.

It has been usual for seniors who land a job before graduation to ask their professors to give them credits despite not attending classes. The request used to be accepted in most cases, as professors acknowledge the difficult job market.

However, according to the anti-graft law, making and accepting such a request is an "illicit favor," subject to two years in prison or 20 million won in fines.

The Ministry of Education hastily told universities that they could revise own regulations to give credits to such students.

관련 한글 기사

주말 골프장 예약 취소 속출…김영란법 효과 '현실화'

'비회원 1개 팀을 받으면 회원 5개 팀을 받은 것과 같은 매출 효과가 있는데 모두 취소됐다.'

30일 경기도 고양시에 있는 한 명문 회원제 골프장 관계자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 시행 뒤 예약 취소가 잇따르자 울상을 지었다.

주말에 일부 비회원을 받아 경영난을 해소해 왔는데 지난 28일 김영란법이 시행된 뒤 주말 골퍼들이 몸 사리기에 나서며 10월 1∼3일 연휴에 들어온 비회원 6팀의 예약이 모두 취소됐기 때문이다.

이 골프장 관계자는 '그동안 회원들이 비회원을 데려와 라운딩을 즐겼는데 이번 주는 김영란법 때문에 아예 회원들로만 팀을 꾸릴 것으로 보인다'며 '회원들로만 라운딩이 이뤄지면 골프장 입장에서는 손해를 보고 영업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영란법이 시행되면서 전국 대부분 골프장이 예약 미달이나 잇따른 예약 취소로 한숨을 내쉬고 있다. 여기에 주말과 연휴 기간 일부 지역에는 많은 비까지 예보돼 시름을 더하고 있다.

◇ 전국 골프장 주말 예약률 평소보다 10% 이상 감소

가을 성수기임에도 김영란법 시행으로 전국 골프장의 예약률이 뚝 떨어졌다.

법 시행 전인 지난 주말과는 사뭇 달라진 양상이다.

부산 기장군에 있는 한 회원제 골프장은 10월 1일 오전 6시∼8시 30분 10여 팀의 예약이 이뤄지지 않았으며 2일에는 20팀을 채우지 못했다.

이 골프장은 성수기를 맞아 평일에 예약팀이 빈 적은 있었지만 주말 이틀간 이처럼 대규모로 예약미달 상황이 발생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골프장 관계자는 '잔디 사정이 좋은 골프 성수기에 주말 예약미달은 과거에는 상상할 수 없었다'며 '얼마 전까지 빈 시간을 잡아달라는 문의가 쇄도했는데 김영란법 시행 이후 문의전화가 뚝 끊겼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이 골프장은 10월 한 달 예약 상황을 볼 때 매출이 20∼30%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광주광역시 인근의 한 골프장 역시 평소 주말의 60∼70% 수준에서 예약이 이뤄졌다.

지난 주말 하루 170팀을 받았던 이 골프장은 사흘 연휴 하루 평균 110팀만 예약한 상태다.

전남 순천의 한 회원제 골프장도 지난 주말 하루 평균 110팀에서 이번 주말 95∼98팀으로 예약이 줄었다.

경기 용인에 있는 36홀 규모의 회원제 골프장은 10월 1일 예약이 평소 토요일보다 10% 감소했으며 인근 같은 규모의 회원제 골프장도 주말 20팀 정도 비었다. 예약이 취소된 탓이다.

강원지역 한 골프장 관계자는 '회원제 골프장의 경우 적게는 10%, 많게는 50%가량 부킹이 줄었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대부분 골프장 이미지에 타격을 입을 것을 우려해 밝히기를 꺼리고 있다'며 '개별소비세 인하 요구와 함께 골프장도 다양한 할인제 도입 등으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 대중제 골프장 예약도 감소…'일단 지켜보자' 법 시행 초기 눈치 보기

김영란법의 영향이 상대적으로 덜할 것으로 여겨진 대중제 골프장도 회원제 골프장만큼은 아니지만 이번 주말 예약이 지난주보다 다소 줄었다.

강원지역의 한 대중제 골프장은 지난 주말 100팀을 받았지만 이번 주말 80팀밖에 예약을 받지 못했다.

전남 여수의 대중제 골프장도 지난 주말 하루 평균 80팀을 풀로 받았지만 이번 주말에는 하루 평균 70팀밖에 받지 못했다.

접근성이 좋아 인기가 많은 경기 고양의 한 대중골프장은 10월 1∼3일 사흘 내내 예약률이 40∼50%에 그치고 있다.

경기 용인에 있는 대중제 골프장도 이번 주말 2팀이 예약 취소하는 등 예약률이 평소에 못 미쳤다.

전체적으로 아직 큰 변화는 없다는 제주도의 한 대중제 골프장 관계자는 '접대용이라기보다는 지역 주민들이 주로 찾기 때문에 김영란법으로 인한 실질적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본다'며 '법 시행 초기이기 때문에 구설에 오르지 않기 위해 조심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1. Woman convicted of biting off tongue of man who demanded sex
  • 2. Korea owes it to Mr. Trump
  • 3. Comedy show apologizes for racist sketch
  • 4. US President, VP ignorant of Korea's sensibilities?
  • 5. Top university professor accused of sexual harassment
  • 6. Trump order threatens Korean students in US
  • 7. White House: Korea has been independent for thousands of years
  • 8. Moon Jae-in fires back at pro-N. Korea accusations
  • 9. [Provincial News] Foreigners join police on Busan patrols
  • 10. Firefighters flex their muscles to help children [PHOTO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