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year-old Yemeni girl opts for death over marriage

2013-07-24 : 16:32
Nada al-Ahdal


Nada al-Ahdal, an 11-year-old Yemeni girl, revealed in a Youtube video that she would rather die than to abide by her parents' arrangement of a forced marriage. 

"Go ahead and marry me off - I'll kill myself," she said in the video, posted July 8. 

Staring straight into the camera, the 11-year-old, unfazed and unflinching, leaves no point about her parents' abuse unaddressed. 

"I would have no life, no education. Don't they have any compassion? What kind of upbringing did they get?" she said. 

One of eight children, al-Ahdal was taken in by her uncle, Abdel Salam al-Ahdal, at age three, only to be married off when a Yemeni expatriate living in Saudi Arabia asked her parents for her hand in marriage.

Her mother had arranged the marriage for profit, al-Ahdal said in an interview with National Yemen. 

When her uncle found out that his young niece was being forced to marry against her will, he intervened and persuaded the man to take back his request. 

"I called the groom and told him Nada was no good for him," he said. "I told him she did not wear the veil and he asked if things were going to remain like that. I said 'yes' because she chose it." 

He said he stood by his niece especially because he did not want her to end up in the same way as al-Ahdal’s aunt, who burned herself after being forced to marry at 13. 

Upon finding that her parents were attempting to force her into marriage again, al-Ahdal ran away from home. Her uncle found her and received permission to live with his niece after informing the authorities. 

Unfortunately, al-Ahdal is not the only one subject to the harsh realities of child marriage in Yemen. 

More than a quarter of Yemeni women get married before they turn 15, according to a report in 2010 by the Social Affairs Ministry. Parents, overwhelmed by abject poverty, reluctantly resort to child marriage, pocketing the hundreds of dollars they receive for the bride. 

“Some children decided to throw themselves into the sea. They’re dead now. They have killed our dreams, they have killed everything inside us,” al-Ahdal said. 

Although the law previously set 15 as the minimum age at which Yemeni citizens can get married, the parliament annulled the law in the 1990s, giving parents the choice to decide when their children can get married. 

Al-Ahdal’s Youtube post is a small whisper of a nationwide cry against the practice of child marriage that is entrenched in Yemen’s customs. 

“My mother, my family, believe me when I say: I’m done with you,” she said. “You’ve ruined my dreams.”

Translation


11세“부모가 결혼 강요 차라리 죽겠다”

 부모에게 떠밀려 원하지 않는 결혼을 할 뻔한 11세 예멘 소녀가 부모를 비난하는 영상을 동영상 웹사이트 유튜브에 게재했다. 이 소녀는 삼촌이 구혼자를 설득해 결혼 진행을 막은 덕분에 조혼을 면했다고 데일리메일이 22일 보도했다.

예멘에 사는 나다 알 아달은 지난 8일자로 유튜브에 올린 동영상에서 “나를 강제로 결혼시키면 죽어버리겠다”고 부모를 향해 경고했다.

비영리기구인 중동미디어연구소 이름으로 올라온 이 동영상에서 알 아달은 “(강제로 결혼한다면) 내 인생을 살지 못하고 교육도 받지 못할 것”이라며 “그들(부모)은 아무런 동정심도 없느냐”고 말했다. 

알 아달은 예멘의 많은 소녀들이 자신과 비슷한 처지에 놓여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어린이들이 바다로 몸을 던지기로 결심했고, 죽었다”며 “(강제 조혼을 강요하는 부모들은) 우리 꿈과 우리 내면의 모든 것을 죽였다”고 말했다.

알 아달은 또 “이건 범죄”라며 “(강제 결혼을 하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말했다. 

8남매의 한 명이던 알 아달은 3세 때부터 삼촌과 함께 살았다. 알 아달은 또래들처럼 학교에 다니는 평범한 소녀였다. 그러나 한 남성이 알 아달의 부모에게 ‘딸과 결혼하고 싶다’고 구혼하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알 아달은 현지 언론 내셔널 예멘과의 인터뷰에서 부모가 돈을 받고 자신을 남자에게 팔아넘기려 했다고 비난했다.

그는 “나는 판매용 물건이 아니라 인간”이라며 “이 나이에 결혼하느니 죽겠다”고 말했다.

부모가 진행하던 결혼은 알 아달을 친자식처럼 키운 삼촌이 개입하면서 중단됐다. 

삼촌 압델 살람 알 아달은 “신랑에 대한 얘기를 들었을 때 충격에 빠졌다”며 “조카가 결혼해서 자신의 미래를 파괴하도록 허락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삼촌은 구혼자를 설득해 결혼을 포기시켰다. 부모는 알 아달을 강제로 끌고 가서 결혼을 재추진했으나 삼촌이 다시 알 아달을 찾아낸 뒤 당국에 신고했다.

예멘에서는 15세 이전 조혼이 만연해있다. 2010년 예멘 정부 통계를 보면 예멘 여성의 4분의 1 이상이 15세 이전에 결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신부가 어릴수록 남편에게 순종하고 아기도 많이 낳을 수 있다는 믿음이 퍼져있기 때문이다. 2010년 9월에는 12세 소녀 신부가 아기를 낳기 위해 3일간 진통하다 숨지기도 했다.